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손흥민 父' 손웅정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인터뷰집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뿐이라고요."

‘월드클래스’ 손흥민 선수의 부친인 손웅정 씨가 17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교육관을 밝혔다. 이번 행사는 그의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 출간을 기념해 열렸다.

SON축구아카데미 감독을 맡고 있는 그는 “흔히들 자식에게 친구 같은 부모가 되어 줘야 한다고들 하는데, 그거 직무 유기”며 ‘친구 같은 부모’가 존재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손 감독은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에 따라 아들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질문했다. 그러자 돌아오는 손흥민의 답변은 항상 같았다고 했다.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

손흥민은 기본기를 익히는 데만 7년의 세월을 쏟아부었다. 반복되는 일상에 지겨움을 느꼈을 법한데, 짜증 한 번 안 냈다고 한다. 손 감독은 아들을 가르칠 때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짜증요? 흥민이가요? 아니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왜 내겠어요. 제가 무서워서 순순히 따랐는지도요(웃음)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요, 저 아주 매섭게 혼냈거든요. 흥민이 장점이요? 음, 매사에 비교적 인정을 잘한다? 네 인정은 좀 잘해요."

손 감독은 자신을 틀에 집어넣으려는 학교 교육과 거리를 둔 대신 책을 읽으면서 아이를 어떻게 키울지, 어떻게 살지에 대해 계속 고민해 확고한 교육관을 가졌다고 한다. 그는 “그때도 공부의 기본은 독서라 생각했고, 험난한 세상을 헤쳐 나가려면 독서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미래를 여는 열쇠는 책에 있다는 확신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번 인터뷰집에서 그는 인품의 중요성을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공 하나 잘 찬다고 해서 월클(월드클래스)이 되는 건 아닙니다. 인품을 동반해야 합니다."

박경훈 기자 socoo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