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로이킴·박재정·강승윤, 故박보람 마지막 길 배웅…오늘(17일) 영면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박보람/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가수 박보람이 영면에 들었다.

박보람의 발인이 17일 오전 6시 서울 송파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이날 박보람 남동생이 영정을 들었고,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에서 인연을 맺은 가수 로이킴과 박재정 등이 운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위너 강승윤, 허각, 카라 허영지, 가수 자이언트핑크, 배우 고은아 등이 이날 고인의 마지막길을 함께 지켰다.

고인은 서울 서초 서울추모공원에서 영원히 잠이 들 예정이다.

앞서 박보람은 지난 11일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향년 30세. 이날 지인과 모임을 가지던 중 화장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판장을 받았다.

경찰이 고인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부검 결과, 타살이나 극단적 선택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15일부터 고인의 빈소가 마련됐다. 박보람 소속사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빌며, 큰 슬픔에 빠진 유가족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배웅할 수 있도록 루머 유포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며 "그동안 음악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으며 꿈을 키워간 박보람이 따뜻한 곳에서 편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함께 빌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2010년 엠넷 '슈퍼스타K2'를 통해 이름과 얼굴을 알린 박보람은 2014년 8월 싱글 '예뻐졌다'로 가요계에 본격적으로 데뷔했다. 이어 다양한 앨범들을 발매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