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높은 점유율에도 부족한 슈팅' 황선홍호, 올림픽 달린 UAE전 전반 무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답답한 흐름 속에 경기가 마무리됐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7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예선을 겸해 펼쳐지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1차전서 아랍에미리트(UAE)와 경기에서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 대회는 올림픽 진출권이 달린 중요한 대회다. 최소 4위 안에 들어야 2024 파리 올림픽 진출권을 확보할 수 있다. B조에 속한 한국은 UAE, 중국, 일본과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3위 안에 들면 본선에 직행할 수 있고, 4위가 되면 아프리카 지역 4위 팀과 플레이오프 싸움을 펼쳐야 한다. 만만치 않은 상대들과 한 조에 속했다.

한국 축구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 진출로 세계 최초의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신기록을 세웠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세계 기록을 9회로 늘렸다. 이번 파리 올림픽 출전까지 확정한다면 지난 1988 서울 올림픽을 시작으로 올림픽 본선 최다 진출 횟수를 10회로 늘리게 된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한국은 '라이벌' 일본은 물론이고 중동의 다크호스인 UAE, 중국까지 한 조에서 경쟁해야 한다. 그 누구도 쉬운 상대라고 볼 수 없다. 하지만 황선홍호는 대회 직전까지 해외파 차출 문제로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

핵심 윙어 양현준(셀틱)과 주전 센터백 김지수(브렌트포드), '에이스' 배준호(스토크 시티) 모두 소속팀의 차출 거절로 합류가 무산됐다. 대표팀과 함께하는 해외파 선수는 정상빈(미네소타)과 김민우(뒤셀도르프) 둘뿐이다.

특히 배준호는 2월과 3월 연달아 구단이 선정한 '이달의 선수'로 뽑힐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왔기에 더 아쉬운 차출 불발이다. 결국 이번 대회는 K리그에서 활약하는 국내 자원들에게 기대를 걸어야 한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대한축구협회(KFA)는 황선홍 감독의 인터뷰를 전했다. 황 감독은 "해외파, 부상 등 이슈가 있어서 어려움이 있다. 대회를 치르다 보면 그런 일들은 많이 일어난다.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반드시 10회 연속 올림픽 진출권을 따서 돌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올림픽 진출을 약속했다.

주전 멤버들이 많이 빠진 경기서 황선홍호는 4-3-3으로 나섰다. 홍시후-안재준-엄지성이 나섰다. 중원에 강상윤-이강희-백상훈이 나섰다. 포백은 조현택-변준수-서명관-황재원이 나섰다. 선발 골키퍼는 김정훈이 나섰다.

한국은 초반부터 공을 잡고 주도권을 잡았다. 계속 공을 잡고 최전방으로 전개하며 기회를 노렸지만 슈팅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포문은 전반 13분에 열렸다. 답답한 흐름 속에서 중원서 이강희의 깜짝 중거리 슛은 골키퍼가 몸날려 쳐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몰아치던 한국은 전반 18분 골망을 흔들었다. 황재원의 중거리 슛이 오른쪽 골대를 강타한 후 나온 세컨볼을 강상윤이 오른쪽 측면에서 잡았다. 이를 안재준을 향해 땅볼 크로스를 내주자 그것을 뒤꿈치로 방향만 바꿔서 마무리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됐다.

한국은 계속 몰아쳤다. 하지만 UAE의 밀착 수비를 제대로 이겨내지 못했다. 결국 전반전은 아무런 골이 나오지 않으면서 0-0으로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사진] KFA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