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단독]아이칠린 초원, 야구 파울볼 맞고 혼절…"정밀 검진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아이칠린 초원이 야구 경기 도중 파울볼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16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아이칠린 초원은 이날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와 경기를 관람하던 중 파울볼에 맞아 혼절했다.

이날 아이칠린은 예주가 시구, 이지가 시타를 맡았다. 또한 클리닝 타임에는 멤버 전원이 1루 응원단상에서 공연을 펼치기로 했다.

시구, 시타를 마치고 공연 시간을 기다리며 경기 관람에 나선 초원은 3회 경기 중 파울볼을 맞았다. 의무실로 향한 초원은 파울볼에 타격당한 충격으로 그대로 혼절했고, 의료진과 구단 관계자들의 보살핌 속에 의식을 회복했다.

초원은 고척스카이돔과 가까운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으로 이송돼 정밀진단을 받을 예정이다. 아이칠린의 클리닝 타임 공연은 취소됐다.

아이칠린은 지난 3월 세 번째 미니앨범 '필린 핫'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