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김하늘, 한지은 살해 혐의로 수갑 차고 경찰 연행 (‘멱살 한번 잡힙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BS2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 사진|KBS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멱살 한번 잡힙시다’의 김하늘의 거짓말이 들통난다.

16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 10회에서 서정원(김하늘 분)이 차은새(한지은 분)의 살해 혐의로 수사를 받는다.

앞선 9회에서 정원이 은새의 살인 현장에 있었다는 증거가 낱낱이 드러나며 정원이 긴급 체포 되는 충격적인 엔딩으로 앞으로 벌어질 거대한 소용돌이의 서막을 알렸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에는 수갑을 찬 채 취재진에게 둘러싸인 정원의 모습이 포착됐다.

차은새 살해 당일 현장에 있었던 사실을 감춰왔던 정원은 죄책감을 느끼듯 고개를 푹 숙이고 경찰서로 들어선다. 기자들에게 모욕적인 말을 들어도 꾹 참고 있는 정원이 함정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경찰서에서 마주친 정원과 태헌, 유윤영(한채아 분)의 삼자대면 또한 보는 이들의 흥미를 자극한다. 정원을 지키기 위해 살해 현장 사진을 숨겼던 태헌 또한 관련 사건 수사에서 배제된다는데. 경찰에 연행된 정원을 도울 수 없는 태헌은 그저 애절하게 정원을 바라볼 뿐이다.

우재에게 약물을 불법 처방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윤영은 태헌과 정원의 사이를 살기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는가 하면, 뻔뻔한 얼굴로 일관해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한다.

정원이 살인 사건의 진범이라고 확신하는 윤영의 속내가 궁금한 가운데 정원과 태헌이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지 본방송이 기다려진다.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 10회는 16일 밤 10시 10분에 안방극장에 배달된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