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눈물의 여왕’ 곽동연, 시청자 눈물버튼 된 멜로 블루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눈물의 여왕’ 곽동연. 사진ㅣ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곽동연이 ‘눈물의 여왕’에서 완성도 높은 연기로 캐릭터의 입체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 쇼러너스) 11회에서 홍수철(곽동연)은 누나 홍해인(김지원 분)이 불치병에 걸린 것이 자신이 예전에 누나의 기를 누르기 위해 쓴 부적 때문인 것 같다며 울면서 부적을 찢었다. 수철이 오열하는 중에 해인이 혼수상태에서 깨어났고, 수철은 “부적을 찢자마자 누나가 일어났다”며 아이처럼 기뻐했다. 해인이 수철을 보자마자 “그동안 미안했다”며 마음을 전하자 “누나가 아직 정신이 이상하다”며 다시 오열해 현실감 높은 친남매의 텐션이라는 반응을 이끌었다.

이어 14일 방송된 12회에서는 해외로 도피한 수철의 아내 다혜(이주빈 분)가 수철에게 돌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밤 늦게 용두리를 순찰하던 수철은 택시에서 내리는 다혜를 발견했고, 수철의 눈에는 순식간에 눈물이 차 올랐다. 가족들 앞에서 다혜를 감싸는 수철을 보고 엄마 선화(나영희 분)는 “네 새끼도 아닌 아이를 데리고 살겠다는 거냐”고 다그쳤고, 수철은 재빠르게 아들 건우의 귀를 막으며 “내 새끼다. 탯줄도 내가 잘랐고, 건우는 엄마보다 아빠빠빠를 먼저 한 애다”라며 강단 있게 대꾸했다. 다혜를 방으로 데리고 들어간 수철은 염치가 없어서 수철과 못 살겠다는 다혜에게 “네가 여기 왜 왔든 난 너랑 살아야겠다”며 눈물로 말했다.

곽동연은 특히 이 장면에서 외부 수상한 차량이 온 줄 알고 “전기 충격기를 가지고 올 걸 그랬다”며 허둥대다가, 이주빈이 모습을 드러내자마자 순식간에 순도 100% 멜로 눈빛을 쏟아내며 극의 공기를 바꿨다. 곽동연의 이런 집중력은 홍수철이라는 캐릭터가 그저 철부지 재벌3세가 아니라 누구보다 순수하고 투명한 사람이라는 설득력을 충분히 더한다.

이처럼 곽동연은 ‘눈물의 여왕’에서 모든 면에서 허당미를 드러내지만 아내와 아들을 지키기 위해 조금씩 성장해가는 사랑꾼 연기를 점진적으로 펼치고 있다. 회가 거듭될수록 곽동연의 밀도 있는 연기 내공과 넓은 스펙트럼을 보는 것이 ‘눈물의 여왕’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꼽힌다.

‘눈물의 여왕’이 역대 tvN 시청률 2위를 기록하며 신드롬급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가운데,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13회는 20일 토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