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미스트롯3’ 오유진 할머니 “유진이 아빠 들먹이는 거 싫어…방송 안 내보내고 싶었다” 눈물(아빠하고 나하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스트롯3’ 오유진의 할머니가 남모를 속사정을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17일(수) 방송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는 15세 '트롯 프린세스' 오유진이 출격, 할머니와의 세상 애틋한 리얼 일상과 함께 꾸미지 않은 솔직한 'K-중딩'의 모습까지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오유진은 돌 무렵 부모님의 이혼 후 지금까지 할머니와 단둘이 지내왔다고 밝힌 바 있다.

오유진의 할머니는 손녀가 가정사 때문에 상처받을 것을 걱정해 '아빠하고 나하고' 출연을 몇 번이나 고사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그에 대해 "거기서는 아빠 얘기가 나올 텐데 유진이가 얼마나 멋쩍을 것이며, 가족 얘기에 무슨 말을 하겠나 싶었다"라고 이유를 털어놓았다.

또 할머니는 "유진이한테 아빠 얘기 나올 텐데 괜찮겠냐고 물었더니 '뭐 어때? 난 괜찮은데'라고 했다"라며 오히려 덤덤하게 할머니를 위로했던 손녀와의 대화를 전했다. 이어서 "할머니는 거기 안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더니 '에이 할머니도. 난 아무렇지 않다'고 하더라"라며 "손녀 덕분에 용기를 내 출연했지만 처음에는 '아빠'라는 단어를 유진이한테 들먹인다는 것 자체가 싫었다"고 손녀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오유진의 엄마는 "이혼이 부끄러운 건 아니지만 혹시나 딸이 손가락질을 받을까 싶어 공개하는 걸 꺼렸다. 더 이상 숨기지 않기로 결심했을 때 유진이가 오히려 괜찮다며 할머니와 엄마를 다독였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평소에는 너무 아기 같은데 그럴 때 보면 너무 성숙해 버린 듯해 마음이 아프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할머니와 엄마의 눈물 고백에 이어 오유진은 '아빠의 빈자리'에 대한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털어놓는다.

'15세 트롯 퀸' 오유진의 '미스트롯3' 이후 달라진 일상과 바쁜 와중에도 결코 게을리하지 않는 노래 연습 현장, 그리고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만드는 가족 이야기는 17일(수) 밤 10시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공개된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