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오윤아 "갑상선암 수술 후 삶 다시 생각, 子만 감당하려 이혼 결심"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4인용 식탁 오윤아 / 사진=채널A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오윤아가 갑상선암 수술 후 이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에서는 배우 오윤아와 그의 절친 오현경, 한지혜, 가수 산다라박이 출연했다.

이날 오윤아는 발달 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을 키우며 일을 병행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당시 사극이 붐이어서 촬영장은 무조건 땅끝 마을이었다. 애 때문에 매일 서울과 지방을 왔다갔다 했다"며 "촬영이 끝날 무렵에 갑상선암에 걸렸다. 딱 오더라"고 밝혔다.

갑상선암은 촬영 감독님 덕분에 알게 됐다고. 오윤아는 "촬영하고 있는데 '목이 좀 이상하다. 목이 부었다'고 하더라. 진짜 많이 튀어나왔는데 못 느꼈었다. 애가 아프고 촬영도 힘들어서 하루하루 잘 끝나는 것만 생각했지 내 몸 돌볼 사이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오윤아는 "종양이 1.9cm였다. 빨리 수술하지 않으면 전이 가능성이 높다더라. 결국엔 드라마 끝나고 수술했다"며 "수술 후 약 7~8개월 목소리가 안 나왔다. 뒤에 작품들을 다 못 했다"고 얘기했다.

이어 "그때 정말 많은 생각이 들었다. 나의 삶에 대해 다시 생각해 봤다. 무작정 산다고 되는 게 아니었다. 눈앞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지켜오고 열심히 했던 것들을 잃을 수도 있겠단 생각을 처음 했다. 그래서 이혼을 결심했다. 아들만 열심히 감당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담담히 말했다.

이를 들은 오현경은 감동하며 "동료로서도 여자로서도 엄마로서도 너무 기특하고 대견하다"고 오윤아를 위로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