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칼 빼든 KBO'...'오심 은폐 논란' 심판 직무 배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NC와 삼성전에서 나온 '오심 은폐 논란'과 관련해 KBO가 해당 심판진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인사위원회에 회부 하기로 했습니다.

문제점을 드러낸 ABS 시스템에 대해서도 보완책을 내놨습니다.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자동 판정 시스템, ABS는 스트라이크로 찍혔지만, 심판은 볼을 선언하고,

뒤늦게 감독의 항의를 받고 난 뒤 심판들의 대화는 귀를 의심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