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이슈 넷플릭스 세상 속으로

“송혜교 복수 그렇게 대단했나” 넷플릭스 이 정도일 줄은…500억원 더 벌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넷플릭스 더글로리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영기 기자] “더 글로리 때 난리더니…이 정도일 줄은”

넷플릭스가 지난해 국내에서 500억원 더 벌었다.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끈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가 많은 이용자를 끌어모으며 국내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넷플릭스의 한국 법인 격인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가 공시한 2023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지난해 국내 매출액은 약 8233억원이다.

이는 2022년(약 7732억)과 비교해 500억원 가까이 늘어난 액수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120억5000만원으로, 마케팅 비용 등 증가로 인해 2022년(약 142억8000만원) 대비 약 22억원 감소했다.

넷플릭스서시비시스코리아의 매출액은 곧 국내 넷플릭스 이용자의 구독료와 같다. 넷플릭스서비시스는 넷플릭스의 한국 법인이자, 넷플릭스 서비스에 대한 구독 멤버십을 유통하는 재판매업자다.

쉽게 말해 미국 넷플릭스의 ‘구독 멤버십’ 상품을 국내 이용자에게 재판매하는 것이다. 감사보고서의 구독 멤버십 재판매 수익(8233억원)과 매출액(8233억원)이 같은 배경이다.

헤럴드경제

[넷플릭스 더글로리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국내 이용자의 구독료가 급격히 증가한 배경에는 더 글로리 시즌 1, 2의 흥행이 있다. 더 글로리 시즌 1, 2 공개 시기인 지난해 1분기 넷플릭스의 월간 이용자 수는 급격히 증가했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더 글로리 공개 후 넷플릭스의 월간 이용자 수는 약 200만명 늘었다. 2022년 11월 넷플릭스의 월간 이용자 수는 1199만5000명으로 집계됐는데, 더 글로리 시즌 1이 2022년 12월 30일 공개된 후 2023년 1월 월간 이용자 수는 1400만명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인기는 시즌 2가 공개된 3월(1375만명)까지 유지됐다.

구독료 증가 배경에는 새 이용자 유입 뿐 아니라 계정 공유 유료화도 영향이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넷플릭스는 지난해부터 계정 공유를 유료화했다. 지난해 2월 캐나다, 뉴질랜드, 스페인 등에서 계정 공유를 유료화한 데 이어 5월에는 100여국으로 적용 범위를 넓혔다.

현재는 국내를 포함한 북미, 남미, 유럽과 아시아 일부 국가 등에서 한 집에 살지 않는 이용자들이 계정을 공유를 위해서는 추가 요금(월 5000원)을 지불해야 한다.

헤럴드경제

넷플릭스 계정 공유 유료화 안내 화면. [헤럴드경제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이용자 사이에서는 기존에 공유되던 다른 모바일 디바이스와 TV 간 계정 공유가 정지되며 계정 공유 유료화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새로 넷플릭스에 유입되는 이용자가 아니더라도, 새 계정을 통해 넷플릭스를 구독하는 기존 이용자도 증가하고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한편 구독료 모델을 통해 막대한 수익 올리는 넷플릭스의 국내 사업이 최근엔 새로운 도전도 받고 있다. 국내 OTT인 티빙과 쿠팡플레이가 스포츠 중계에 열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

최근 티빙은 3년간 1350억원을 내는 조건으로 KBO 리그 유무선 독점 중계권을 가져왔다. 쿠팡플레이도 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2024로 오타니 쇼헤이가 소속된 LA 다저스와 김하성의 소속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초청하며 화제를 모았다. 또 ‘2023 카타르 아시안컵’, ‘2026년 북중미 월드컵’을 중계하며 스포츠 OTT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3월 넷플릭스의 월간 이용자 수는 전월 대비 80만명 감소해 1년 5개월 만에 1200만명대 밑으로 내려갔다. 국내 OTT 시장의 판도가 흔들리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국내 OTT가 스포츠 중계를 중심으로 공세적으로 나서는 가운데 넷플릭스의 올해 구독료 수익의 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k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