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황선홍호, 올림픽 10년 연속 본선 진출 도전…아시안컵 첫 상대는 UAE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U-23 축구 남자 국가대표팀 황선홍 감독이 14일 카타르 도하 알레르살 훈련장에서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남자축구가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한다.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이 15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할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호주-요르단전을 시작으로 문을 연다.

U-23 아시안컵은 2년마다 열리는데, 올해처럼 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치러지면 아시아 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다. 즉 이번 대회는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이기도 하다.

아시아에 배정된 올림픽 본선 티켓은 3.5장이다. 이에 따라 이 대회 1~3위가 본선 직행 티켓을 가져가고 4위는 아프리카 지역예선 4위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U-23 대표팀은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을 노린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 진출로 세계 최초 8회 연속 진출 신기록을 세운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세계 기록을 9회로 늘렸다.

한국은 이번 최종예선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중국, 일본과 B조에 편성됐다. 각 조 2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대회를 앞두고 황 감독은 5명의 해외파를 선발했지만 양현준(셀틱)과 배준호(스토크시티), 김지수(브렌트포드)가 소속팀 차출을 반대해 전력 누수가 불가피하다. U-23 아시안컵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대회가 아니라 구단이 차출을 거부할 수 있다. 황 감독은 급히 홍시후(인천)와 김동진(포항), 최강민(울산)을 발탁했다.

한편, 한국은 17일 오전 0시 30분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UAE를 상대로 1차전을 치른다.

이투데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