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4만석 떼창 폭발… '골든웨이브 인 타이완' 역대급 공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역대급 라인업으로 대만 가오슝 물들인 '골든웨이브'

부석순부터 제로베이스원까지 대만 최대 스케일 K팝 공연

JTBC

GOLDEN WAVE in TAIWA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오슝의 밤이 K팝으로 물들었다.

13일 대만 가오슝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골든웨이브 인 타이완(GOLDEN WAVE in TAIWAN)'이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골든웨이브'는 2020년 첫 개최 이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된 후 4년만에 재개됐다. 개최 소식과 함께 많은 관심을 받았고 4만석 규모의 관객석이 꽉 찼다. 현장을 찾은 팬들은 뜨겁게 환호하며 3시간 가량 진행된 축제를 마음껏 즐겼다.

'골든웨이브'는 화려한 라인업으로 팬들의 기다림에 보답했다. 앤팀(&TEAM)·(여자)아이들((G)I-DLE)·보이넥스트도어(BOYNEXTDOOR)·부석순(BSS)·엔하이픈(ENHYPEN)·제이디원(JD1)·엔믹스(NMIXX)·스테이씨(STAYC)·제로베이스원(ZEROBASEONE)이 알찬 무대를 선보였다.

JTBC

BOYNEXTDOO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세대 보이그룹이 '골든웨이브'의 포문을 열었다. 보이넥스트도어는 15일 국내 컴백 준비로 바쁜 와중에도 '골든웨이브'를 위해 대만을 찾았다. '원 앤드 온리(One and Olny)'와 '뭣같아'로 무대를 달궜고 신곡 'OUR' 무대도 공개했다. 태산은 "가오슝에서 공연은 처음"이라며 감격했다.

JTBC

ZEROBASEO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턴을 이어 받은 제로베이스원도 가오슝 공연은 처음이었다. 설렘 가득한 데뷔곡 '인 블룸(In Bloom)'을 비롯해 '크러시(CRUSH)' '뉴 키즈 온 더 블록(New Kidz on the Block)' 무대를 펼쳤다. 특히 장하오·김태래·리키는 인기 대만 드라마 '샹견니' O.S.T '想見?想見?想見?'(Miss You 3000)'를 열창, 팬들도 O.S.T를 따라 부르며 특별 무대를 즐겼다.

JTBC

JD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JD1이 대만에서 첫 무대를 펼쳤다. JD1은 '후 엠 아이(Who Am I)'를 멋스럽게 소화했고 슈퍼주니어의 '미라클(Miracle)' 무대를 선보였다. '미라클'은 대만 대표 음악 차트에서 209주 동안 1위를 기록했다. JD1 표 '미라클'이 가오슝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을 채웠고 기량을 뽐내며 관객들에게 존재감을 알렸다.

JTBC

&T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활동 중인 앤팀도 대만 관객들에게 각인될 만한 무대를 꾸몄다. 앤팀은 '드롭킥(Dropkick)' '파이어워크(FIREWORK)'로 앤팀 특유의 강렬함을 뽐냈다. 니콜라스는 "멤버들과 함께 대만에서 공연을 하는 게 소망 중 하나였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JTBC

NMIXX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STAY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의 저력도 대단했다. 실력파 4세대 걸그룹 엔믹스와 스테이씨의 무대가 이어졌다. 두 팀은 각각 15분 가량 무대를 펼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엔믹스는 '러브 미 라이크 디스(Love Me Like This)'를 비롯해 3곡을 솨화했다. 이날은 엔믹스에게 잊지 못할 날이 됐다. 해원은 "우리에게 특별한 날이다. 바로 멤버 지우의 생일"이라며 즉석에서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 올해 초 콘서트에 이어 빠르게 대만을 찾은 스테이씨는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런투유(RUN2U)' '테디베어(Teddy Bear)' '버블(Bubble)' 등 3곡으로 무대를 꾸몄다. 대만 팬들 역시 후렴구를 따라부르는 등 환호했다.

JTBC

ENHYP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든웨이브' 후반부는 퍼포먼스 장인들이 책임졌다. 엔하이픈은 '크리미널 러브(CRIMINAL LOVE)'로 무대를 시작했다. 팬 디렉터들이 직접 꼽은 오프닝 곡으로 의미를 더했다. '스위트 베놈(Sweet Venom)' '오렌지 플라워(Orange flower)' '바이트 미(Bite Me)'까지 20분간 4곡을 소화했다. 명불허전 칼군무로 시선을 끌었고, 마치 엔하이픈의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JTBC

(G)I-DL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아이들의 무대도 강렬함으로 중무장했다. 신곡 '슈퍼 레이디(Super Lady)'로 시작했고 무대 초반 소연의 무반주 가창이 소름을 유발했다. '톰보이(TOMBOY)' '퀸카(Queencard)' 등 (여자)아이들을 대표하는 곡들로 무대를 이어 나갔다. 특히 대만이 고향인 슈화는 "대만 팬 여러분을 이렇게 가까이 만날 수 있게 돼서 정말 반갑다"고 미소지었다.

JTBC

BS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든웨이브'의 마지막은 부석순이 완벽하게 장식했다. '거침없이'로 무대를 시작한 부석순은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라 부석순"이라는 인사와 함께 눈을 뗄 수 없는 무대를 꾸몄다. 부석순 표 발라드도 만날 수 있었다.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 O.S.T '자꾸만 웃게 돼' 무대를 첫 공개했다. 대체불가 에너지가 담긴 '파이팅 해야지'로 엔딩무대를 마쳤다. 흐르는 땀방울만큼이나 멋진 무대의 연속이었다.

JTBC

CHOO YOUNG WO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든웨이브'를 든든하게 이끈 MC 추영우의 존재감도 빛났다. 지난해 KBS 2TV '오아시스'로 눈도장을 찍은 추영우는 MC로 두각을 드러냈다. 첫 단독MC 도전임에도 긴장감 없이 '골든웨이브'를 이끌어 나갔다. 평소 K팝 팬이라는 추영우는 "'골든웨이브'의 진행을 맡게돼 정말 영광"이라고 감격했다. 현지어로 인사를 건네며 '골든웨이브' 내내 여유 넘치는 진행을 선보였다.

단독 MC 뿐 아니라 (여자)아이들 슈화·엔하이픈 성훈과 제이크·제로베이스원 김규빈과 한유진·스테이씨 시은과 엔믹스 규진 등 아이돌 스타들과 함께한 진행도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형성하며 풍성함을 더했다.

'골든웨이브 인 타이완'은 5월 4일 정오 JTBC와 일본 레미노(Lemino)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진석 엔터뉴스팀 기자 kim.jinseok1@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사진=박세완·김현우 기자



김진석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