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김태균 “한화 회장님 오실때 홈런 치면 계열사 떼어주지 않을까 기대”(찐팬구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균이 선수 시절 한화 회장이 관람하는 경기에서 홈런을 칠 때면 계열사 하나는 주지 않을까 기대를 했었다고 고백한다.

ENA&채널십오야 신규 예능 ‘찐팬구역’은 ‘그깟 공놀이’에 인생을 걸고 사는 찐팬들의 처절한 응원기로 팬이 주인공이 되는 최초의 스포츠 예능. 첫 시즌은 한화이글스 팬들의 이야기가 담긴다. ‘홍김동전’의 박인석 PD와 ‘대화의 희열’의 강윤정 작가가 의기투합했으며, 중립구역 MC 조세호와 함께 한화이글스의 찐팬 고정 멤버 차태현, 김태균, 인교진, 이장원이 연예계의 대표 찐팬 파워를 과시할 예정이다.

오늘(15일) 야구 없는 월요일 저녁 7시 방송되는 ENA&채널십오야 ‘찐팬구역’ 2회에는 자이언츠 찐팬 배정남, 일주어터 김주연이 출격해 이글스 찐팬 멤버 차태현, 김태균, 인교진, 이장원과 맞붙는다. 김태균이 엉뚱한 희망사항을 품었던 과거 선수 시절을 고백해 웃음을 선사하는가 하면 최근 KBO 리그에서 세계 최초로 도입해 화제가 되고 있는 자동 볼 스트라이크 시스템인 ABS에 대한 깨알 상식을 설명하는 등 전천후 활약을 이어간다.

이날 녹화일 기준 전체 1등을 달리고 있던 이글스의 선전에 김태균은 세상을 다 가진 듯한 함박미소로 머리에 왕관을 쓴 채 기쁨을 만끽한다. 이어 인교진이 KT와의 경기에서 임종찬 선수가 끝내기 안타로 승리했을 당시 한화 회장님이 관람을 했던 사실을 공개해 멤버들을 들뜨게 만든다.

김태균은 으쓱하더니 자신은 회장님이 오시면 항상 홈런을 쳤었다며 과거 화려했던 선수 시절을 떠올려 모두의 눈을 반짝이게 한다. 김태균은 “회장님이 오실 때 홈런을 치면 이거 어디 계열사 하나 떼어 주시나? 이런 기대감을 가졌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김태균은 “그런데 그런 거는 하나도 없었다”라고 말해 다시 한번 웃음을 자아낸다.

이날 김태균은 최근의 KBO리그의 새로운 볼거리로 자리잡은 ABS 시스템에 대해 유창한 설명을 덧붙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별하는 자동 볼판정 시스템인 ABS 시스템이 도입되자 멤버들도 AI가 판단한 스트라이크와 볼에 대한 설왕설래가 이어진 것. 김태균이 “홈 베이스 홈 플레이트 앞에서 센서를 달고 존을 통과해야 한다”라고 하자 이장원은 “스크린 골프랑 비슷하네”라고 응수한다. 김태균은 “ABS 시스템은 타자 신장으로 맞춰진다”며 KBO에 등록된 신장에 따라 달라진다고 밝혀 최고의 해설위원다운 귀에 쏙쏙 들어오는 설명으로 깨알 정보까지 전달한다.

그러나 김태균은 막상 경기가 시작되자 쉴새 없는 먹방으로 놀라움을 선사한다. 조세호가 김태균의 빈 그릇을 확인하곤 “박살을 내셨네”라고 하자 인교진은 “먹는 것도 4번 타자야”라고 거든다. 김태균이 “저도 불안해서 먹는 거예요”라며 아쉬워했다고 전해지면서 김태균마저 불안감에 떨게 만든 이날의 이글스와 자이언츠의 대결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팬이 주인공인 최초의 스포츠 예능 ‘찐팬구역’은 야구 없는 월요일 저녁 7시 ENA에서 방송되며, 채널십오야 유튜브에서도 동시 공개된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