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박영규 "25살 연하 아내와 네 번째 결혼"…'미우새', 주간 예능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박영규의 네 번째 결혼에 대한 재치 있고 솔직한 입담이 화제를 모은 '미운 우리 새끼'가 주간 예능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는 2049 시청률 2.9%로 일요 예능 1위를 기록했다. 분당 시청률은 최고 13.0%까지 올랐고,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11.0%로 주간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SBS 금토 드라마 '7인의 부활'에서 복수의 화신으로 열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배우 이준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준은 "이번 (드라마에는) 노출 신이 없는데 제가 감독님께 어필해서 만들었다. 맞는 장면에서도 보호대 없이 벗고 맞겠다 했다"라고 노출에 대한 욕심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MC 신동엽은 "조금 캐릭터가 독특한 게 집에서 몽둥이를 들고 중얼중얼 거린다는데"라며 흉흉한 소문에 대해 묻자 이준은 "제가 독립해서 전원주택에 사는데 집에서 쿵쿵 소리가 난다. 저를 지키기 위해서 침대 아래 야구방망이를 뒀다"라고 밝혔다.

한편, 속옷을 10년 입는 것은 물론 한 달 카드 값이 겨우 70만 원이라는 이준은 "연습생 시절 지하철 비도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전거로 송파에서 압구정을 매일 왕복했다"라고 김종국 버금가는 '짠돌이' 면모를 자랑했다. 이어 이준이 "집이 꽤 넓은데 수도세가 한 달 3000원이 나왔다. 헬스장에서 씻는다"라고 말하자 서장훈은 "남의 돈으로"이라고 지적해 폭소를 자아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수가 20년간 고수해 온 스타일을 벗어던지고 새로운 모습에 도전했다. 퍼스널 컬러 진단을 위해 색 천을 얼굴에 대어 보는 김승수에게 이상민은 "짙은 회색 대니까 형 오늘 내일 하는 줄 알았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0년간 본인 피부 톤과 상극인 컬러만 고집해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승수는 탄식을 금치 못했다.

이어 김승수는 헤어스타일 변신에도 도전했다. 이상민은 "형 머리 스타일 바꾸고 아까처럼 밝은 톤으로 옷 입으면 올해 안에 장가간다"라며 김승수를 설득했다. 드디어 안대를 벗고 변신한 자신의 모습을 본 김승수는 만족했고, 스튜디오의 MC들 모두 반쯤 기립한 채 물개 박수로 김승수의 변신을 칭찬했다. 이 장면은 최고 시청률 13%까지 올라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상민과 김준호가 새혼의 기운을 받기 위해, 4번의 결혼을 이뤄낸 배우 박영규를 만났다. 의외의 인물이 등장하자 스튜디오에서는 놀라움에 탄성이 터져 나왔다. 여전히 젊어 보이는 얼굴과 달리 70대인 박영규는 재혼한 아내와는 25살 나이 차이를 밝히며 "장모님과는 7살 차이 나고 다행히 장인어른과는 10살 차이 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박영규는 "몇 번 이혼하고 재혼한 게 자랑스러운 일은 아니지만, 다가오는 운명에 최선을 다했다는 마음을 가지고 산다"라고 고백했다. 스튜디오의 서장훈 역시 "두 번째가 가장 두렵다. 만약 (재혼을 했는데) 또 실패한다고 하면 좀"이라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세 번에 걸쳐 법원을 가신 거냐"라는 이상민의 질문에 박영규는 "판사님 보기도 참 그렇더라"라고 대답했고, "같은 판사님은 아니지 않냐"라는 김준호의 대답에는 "그래도 나는 같은 판사님 같은 느낌이었다"라고 솔직하게 대응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지금 아내를 어떻게 만났냐는 질문에 박영규는 "(아내가) 부동산 시행사 실장이었는데 지인에게 소개받았다. 카톡 사진 보고 첫눈에 반했다. 바로 부동산을 계약하고 다음날부터 모델하우스로 출근했다"라며 불같은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어 박영규는 "집사람이 '당신이 원하면 아이를 낳고 싶다'하더라. 일주일을 고민했다. 내가 아들을 앞세워 보내고 그때 받았던 충격과 고통이 아직 마음에 있다. (집사람에게) '당신 딸 내 자식처럼 키워주겠다'라고 결론을 냈다"라며 어려웠던 결정을 고백했다.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살아서 언젠가는 우리 아들 만날 때 '아빠 씩씩하게 살았지' 하고 만나고 싶다. 항상 우리 아들이 날 바라보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는 박영규의 절절한 속마음이 공개되자 母벤져스는 안타까워하면서도 깊이 공감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짠한 형' 임원희가 짠바람 휘날리는 일상을 공개했다. 새벽부터 막걸리로 혼술을 즐기던 임원희는 종이 박스로 셀프 미니 영화관을 만들다 핸드폰을 얼굴에 떨어트리고, 팝콘을 만들다가 주방을 엉망으로 만드는 등 폭소를 자아냈다. 땀을 뻘뻘 흘리면서 이상한 자세로 팝콘을 주워 먹는 임원희의 모습에 母벤져스는 "그냥 TV로 보면 좋겠다"라며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벚꽃을 보러 나가 요즘 SNS에서 유행하는 MZ커플 챌린지 영상 찍기에 도전한 '노후 메이트' 임원희와 정석용. 마음처럼 되지 않는 몸 때문에 뜻하지 않게 몸개그가 되자 스튜디오는 폭소의 도가니가 되었다.

한편 이날 방송 마지막에는 작년 연예대상 공약인 '보디 프로필 찍기'에 도전한 탁재훈의 지옥훈련이 예고됐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