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박영규, 25세 연하와 4번째 결혼스토리 공개…"돌싱계 레전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박영규(71)가 네 번의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영규가 그룹 룰라 출신 방송인 이상민, 코미디언 김준호를 만났다.

김준호와 이상민은 박영규를 향해 “살다살다 사혼은 처음 들어본다. 그렇게 유명하신 분이 감쪽같이 사혼을 했다”고 말했다.

박영규는 최근엔 비밀리에 25세 연하와 네번째 재혼에 성공했다. 이에 김준호와 이상민은 “아무도 몰랐다”며 놀라움을 전했다.

이상민은 “(박영규를) 50대라고 생각해 아내를 30대라고 생각했다”고 하자, 박영규는 “난 70대, 아내는 78년생이라 올해 47세”라고 했다. 아내는 25세 연하, 장모님과 7살 차이, 장인어른과 10살 차이가 난다고. 이에 두 사람은 “띠동갑 아닌 띠띠동갑 정말 존경한다”고 했다.

박영규는 “중요한 건 네 번 다 정식으로 결혼식 다 했다 혼인 등기도 정식으로 다 했다. (이혼할 때) 세 번의 걸쳐서 법원도 간 것도 판사님 보기 참 그렇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상민과 김준호는 “돌싱업계 레전드 인정, 리스펙이다”고 하자, 박영규는 “운명을 바꿔라, 나도 네 번 바꿨는데 잘 되겠지”라며 웃었다.

박영규는 아내를 처음 만났을 당시 아내가 40대 초반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아내를 처음 만났을 때 부동산 관련 시행사의 총괄 책임자였다"며 "처음에 분양을 알아보러 갔다, 아는 사람이 부동산 매물을 샀다고 해서 나도 좀 소개해달라 해서 갔는데 직원이 여자라고 하더라, 그래서 '카톡 사진 있어?' 물어보고 사진을 봤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영규는 "사진 딱 보는 순간에 '오!' 이렇게 됐다"며 "통화를 하고 '내일 뵙겠습니다' 하고 딱 만났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상민은 "본계약 체결해야 하는 상황인 거죠?"라고 물었고, 박영규는 "그래서 당장 계약서 가져와 했다"며 "부동산을 사야 대화가 되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박영규는 이어 "그다음 날부터 거기로 출근했다"며 "가서 작업을 해야 할 것 아닌가"라고 이후 노력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직원들도 날 도와주면서 응원해 줬다"며 "그러다 데이트를 하기 시작했는데 어느 날 약속을 앞두고 '죄송해요, 못 갈 것 같다, 가족들하고 약속 생겨서'라고 하더라, '좋은 시간 보내시라' 하고 끊었는데 눈물이 팍 쏟아지더라"고 회상했다.

이후 박영규는 6개월간 연락을 하지 않았다. 그는 "낙엽이 떨어지는데 갑자기 그 여자가 보고 싶더라"며 "내 마음을 느낀 다음에 문자를 보냈더니 바로 답장이 오더라, '선생님 잘 지내셨죠?' 하더라, 데이트 신청을 바로 했는데 바로 오케이를 하더라, 그 다음부터는 일사천리로 갔다"고 전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