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프로야구와 KBO

“볼로 인식했다고 들으세요” 실패로 끝난 심판 작당모의, NC 항의·KBO 현장 경위서 요청 [SS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민호 심판이 11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프로야구 SSG랜더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에서 구심으로 나서고 있다. 2024.04.11.문학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윤세호 기자] 모두를 속이려 했다. 기계도 속이고 그라운드 위에 선수단, 야구를 시청하는 팬까지 속이려 작당모의를 했다. 그러나 결과는 대실패다. 오히려 자기 꾀에 자기가 넘어간 꼴이 됐다. 14일 대구에서 열린 삼성과 NC 경기. 이민호 심판조가 실수를 덮으려 했던 모습이 고스란히 전달됐다.

상황은 다음과 같았다. 3회말 이재학이 던진 이재현에게 던진 두 번째 공에 문승훈 심판이 ‘볼’ 판정을 했다. 그런데 자동 볼 판정 시스템(ABS)에서 드러난 투구의 궤적은 스트라이크존 바깥쪽에 걸친 스트라이크. NC는 이재학의 이재현에게 5구를 던진 상황에서 ABS 판정을 두고 심판진에 항의했다. 8분 동안 항의로 인해 경기가 중단됐는데 이미 내린 판정을 바꿀 수는 없었다.

스포츠서울

포털 사이트를 통해 전달된 문제의 판정 트래킹 데이터. 이재학이 이재현을 상대로 던진 2구가 스트라이크존에 걸쳤지만 심판은 볼 판정을 했다. 캡쳐 | 네이버 문자 중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건은 항의로 경기가 중단된 시점에서 나왔다. 심판진이 한자리에 모여 나눈 대화가 중계를 통해 고스란히 전달됐다. 이민호 심판조 조장은 문승훈 주심에게 “볼로 인식했다고 들으세요. 아셨죠. 이거는. 우리가 빠져나갈 방법은 이것밖에 없는 거야. 음성은 볼이야”라고 말했다. 실수를 작당모의로 덮으려 했는데 중계 카메라 마이크에 음성이 뚜렷하게 들어갔다.

더불어 당시 판정 또한 스트라이크로 확인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관계자는 “대구 경기 트래킹 데이터를 추적한 결과 3회말 이재현 타석에서 이재학이 던진 2구째는 스트라이크가 맞다. 데이터상으로 스트라이크 판정됐고 주심과 3루심에 전달된 음성도 스트라이크였다”고 전했다.

야구장 함성 혹은 잠깐 흔들린 집중력으로 인해 귀로 전달된 판정을 놓칠 수는 있다. 하지만 대구 경기 심판진은 실수를 덮으려고 했다가 되돌릴 수 없는 일을 범하고 말았다. 중징계를 피할 수 없는 상황. 더불어 그동안 ABS 판정을 심판이 제대로 전달했는지에 대한 물음표까지 붙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대구 심판진에 경위서를 요청했다. 피해자가 된 NC 구단도 KBO에 유선과 공문으로 항의했다. NC 구단 관계자는 “14일 삼성과 대구 경기 판정에 대해 1차로 KBO에 유선으로 강력히 항의했다. 이후 KBO에 ‘해당 내용에 대한 사과와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ABS다. 현장에서는 ‘구장마다 스트라이크존이 다르다’, ‘시범경기 때와 존이 또 달라진 것 같다’와 같은 의심을 보낸다. 그런데 ABS 판정을 전달하는 심판까지 사고를 치고 말았다. 자신들이 내린 판정에 대한 항의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ABS를 찬성한 심판진이 되돌릴 수 없는 우를 범했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