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엄니 나 왔어!”… 김수미, 전라도 생가 방문 후 폭풍 눈물(‘사당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당귀’. 사진l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미가 어린시절 생가를 방문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사당귀’)에서 김수미는 정지선 셰프, 트로트 가수 박장현, 가수 선예와 전라도 군산에 있는 생가에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 네 사람은 월명산 자락에 형성된 마을인 말랭이 마을에 도착해 김수미가 어린 시절을 보낸 곳에 갔다. ‘김수미 길’이라고 불리는 관광명소를 구경하고 김수미가 어렸을 때 살았던 생가를 둘러봤다.

오랜만에 집을 구경하다가 추억에 잠긴 김수미는 “내가 막내딸이라서 엄마가 나를 예뻐했다. 한여름에도 우리 추울까 봐 어머니가 솥에 물을 데워줬었다”면서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눈물을 흘리면서 “엄마... 엄마 생각나... 장독대도 커 보였는데...”라며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이어 텅빈 방에서 “엄니! 나올 것 같아 우리 엄니가... 엄니 나 왔어!”라고 외쳐 스튜디오를 찡하게 만들었다.

김수미는 “어머니가 내가 열여덟 살에 돌아가셨다. 내가 열 네살 때 서울로 갔는데 엄마가 돌아가셨다는 전보를 받았다”면서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 안방에서 엄마와 하루만 자봤으면 좋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어 선예에게 “엄마 없이 할머니 손에 커서 할머니가 엄마였지?”라고 물으며 그의 손을 꼭 움켜쥐었다.

스타투데이

‘사당귀’. 사진l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예는 “엄마라는 단어를 떠올릴 때, 저에게는 할머니가 떠오른다. 할머니가 7남매를 키우셨는데 거기에 저까지 키우셨다. 그래도 할머니는 저를 키울 때 가장 행복했다고 말씀하셨다”면서 “저도 일찍 결혼해서 아이가 지금 셋인데, 첫째 아기 돌잔치 끝나고 할머니가 돌아가셨다. 그때 할머니가 ‘너도 가족이 생겼으니 됐다’고 말씀하셨다. 마음 놓고 가신 것 같다.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은 잊히지 않는 것 같다”고 전해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김수미는 “결혼 후 열 달 내내 입덧이 심했는데 그때 엄마가 해주던 풀치 조림이 생각나더라. 그때 ‘엄마가 이 세상에 살아 있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요리를 시작했다. 박대 조림, 봄동 겉절이, 배추김치 등 엄마 손맛을 생각하면서 요리하니까 다 되더라. 엄마가 잔칫날 여기저기 불려 다닐 정도로 요리를 잘하셨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나이 먹을수록 엄마 생각이 더 난다”고 말해 보는 이를 먹먹하게 했다.

한편 ‘사당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5분 KBS2에서 만날 수 있다.

[서예지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