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손흥민 챔스 복귀 ‘빨간불’ 남은 6경기 상대에 1~3위, 그리고 첼시가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 기자] 손흥민(32)과 토트넘 홋스퍼는 다음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로 돌아갈 수 있을까.

손흥민은 13일 잉글랜드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눈에 띄는 활약을 하지 못한 채 후반 13분 데얀 클루셉스키와 교체돼 벤치로 향했다. 토트넘은 0-4 대패를 당하면서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손흥민이 선발 출전해 후반 15분 전 조기 교체된 것은 지난 2021년 3월 아스널전 이후 무려 3년1개월 여만의 일이다. 당시 손흥민은 부상으로 전반 19분 벤치로 향했다. 손흥민은 팀의 주장이자 에이스라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최대한 많은 시간을 보장한다. 경기력이 아무리 나빠도 조기 교체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이날은 손흥민이 부진했다. 전방에서 몇 차례 공을 빼앗겨 실점의 빌기를 제공하기도 했고, 평소의 폭발적인 움직임, 예리한 슛도 자취를 감췄다. 포스테코글루 감독 입장에서는 교체 카드를 꺼낼 만했다.

캡틴을 일찍 뺐지만 토트넘은 반전하지 못한 채 0패를 당했다. 뉴캐슬전 패배로 토트넘은 순위 도약에 실패했다. 현재 토트넘은 60점으로 5위에 자리하고 있다. 4위 애스턴빌라와 승점이 같으나 득실차에서 밀린다. 비기기만 해도 4위가 되는 경기라 결과에 아쉬움이 따른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4위까지 챔피언스리그에 나갈 수 있다. 6경기를 남겨놓은 시점이라 역전 가능성은 충분하지만, 남은 대진 상대를 보면 애스턴 빌라 추격이 쉽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토트넘은 다음 라운드에서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을 상대해야 한다. 이후 리버풀, 첼시를 만난다. 번리와 싸운 후에는 맨체스터 시티와의 맞대결이 기다리고 있다. 아스널과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는 현재 치열하게 선두 싸움을 벌이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가 73으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아스널과 리버풀이 71점으로 추격하고 있다. 우승을 위한 세 팀의 경쟁에 토트넘이 끼어 있는 형국이다.

이 어려운 대진을 넘어야 토트넘도 챔피언스리그 복귀를 바라볼 수 있다. 손흥민이 ‘별들의 전쟁’에 다시 뛰어들기 위해서는 1~3위를 넘어야 한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