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김선호, 81만 태국 유튜버도 알아보는 글로벌 인기…‘갯마을 차차차’ 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선호가 태국에서의 인기를 실감한다.

15일 밤 8시 30분 방송하는 E채널·SBS Plus ‘먹고 보는 형제들2’ 4회에서는 구독자 81만의 태국 로컬 음식 전문 크리에이터 마윈-와디 부부를 만나 매운 맛 ‘레벨 10’까지 도전하며 맵부심 대결을 펼친 김준현-김선호의 모습이 공개된다.

태국에서의 셋째 날 문세윤은 스케줄 때문에 먼저 귀국하며 ‘태국 귀인을 만나 먹방 안내를 받으라’는 미션을 전달한다. 곧장 태국 음식점으로 달려간 김준현·김선호는 이곳에서 ‘태국 귀인’ 마윈-와디 부부를 영접한다. 마윈은 김선호를 보자 “당신의 팬”이라며 반가워하고 아내 와디 역시 “‘홈타운 차차차’”를 외치며 ‘갯마을 차차차’를 봤다고 해 ‘보조개 프린스’ 위용을 실감케 한다. 마윈은 “저는 태국 로컬 먹방 크리에이터”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배우이자 앵커로도 활약 중인 ‘태국판 전현무’ 활약상을 알린다.

마윈은 “제가 태국 맵부심 1인자”라며 김준현-김선호를 도발한다. 김준현은 “한국인은 매운 음식 잘 먹는다”고 센 척 하며 ‘한국 먹보형’과 ‘태국 먹보형’의 맵부심 대결을 받아들인다. 마윈은 “저는 평소에 ‘레벨 10’을 먹는다”며 당당히 출사표를 던지는데, 김선호는 다급히 “한국에서는 매운 것 먹을 때 쿨X스 마신다고 전해달라”며 급 쭈굴해져 폭소를 안긴다.

마윈이 주문한 음식들이 레벨 순서대로 등장한다. 김준현-김선호가 육수를 쭉쭉 뽑으며 먹방을 펼친 가운데 드디어 하이라이트 음식이 서빙돼 비주얼만으로도 모두의 입이 떡 벌어지게 만든다. 마윈은 이마저도 고추 소스에 푹 절여 레벨 10으로 만들어 버리고, 김준현-김선호도 도발을 받아들인다.

마윈이 태국 고추를 그냥 씹어 먹자 김선호도 도전에 나서 모두의 ‘동공대확장’을 유발한다. 김선호는 갑자기 일어나 귀를 세차게 털더니 “귀가 안 들려”라고 다급하게 호소해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김선호의 달팽이관까지 공격한 한국 vs 태국 맵부심 대결 결과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김준현·문세윤·김선호의 ‘태국 대장정’ 마지막 날 모습은 15일(월) 밤 8시 30분 방송되는 E채널·SBS Plus ‘먹고 보는 형제들2’ 4회에서 만날 수 있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