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솔직히 믿을 수가 없다” ABS 판정 항의한 김태형 감독의 작심 발언, 현장에서는 어떤 불만이 있나 [고척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롯데 자이언츠 김태형 감독. /OSEN DB


[OSEN=고척, 길준영 기자] “ABS에 대해 현장에서는 불만이 많다. 솔직히 그걸 믿을 수가 없다”

롯데 자이언츠 김태형 감독은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 전 인터뷰에서 ABS(자동 볼 판정 시스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형 감독은 지난 13일 키움전 5회초 무사 1루 전준우의 타석에서 ABS에 대해 심판에게 항의를 했다. 이에 홍원기 감독도 그라운드로 나와 항의 내용과 ABS 판정에 어필이 가능한지를 물어보면서 경기가 잠시 지연됐다. 현재 ABS 판정은 규정상 번복이 안되지만 어필 자체는 가능하다.

OSEN

롯데 자이언츠 김태형 감독. /OSEN DB


“어제는 그 공이 진짜로 스트라이크 존에 걸린 것인지를 물었다”라고 말한 김태형 감독은 “솔직히 ABS에 대해 현장에서는 불만이 많다. 솔직히 그걸 믿을 수가 없다. 그것이 어떤 기준으로 되는 것인지 궁금하고 경기장마다 스트라이크 존이 다르다는 것도 말이 안된다. 경기장마다 높낮이가 얼마나 다르겠는가”라고 말했다.

올 시즌 KBO리그는 세계 최초로 ABS를 도입했다. 기계적으로 볼과 스트라이크를 판정하면서 심판과 선수들의 갈등이 사라지고 팀별로 공정한 판정이 가능해졌다는 평가가 있는 반면, 너무 성급하게 도입을 했고 아직까지는 정확도가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 또한 결정적인 순간마다 의문스러운 판정이 나오면서 오히려 논란과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

김태형 감독은 “볼을 스트라이크로 주면 투수들은 좋아하고 스트라이크를 볼로 주면 타자들은 좋을 것이다. 서로간에 그런 것이 있지만 심판들도 인정할 정도로 터무니없는 판정으로 인해서 경기력에 지장이 있으면 안되지 않겠나”라면서 “이전에 심판들에 대한 불만을 이야기 할 때도 양쪽 스트라이크 존을 비교해서 이쪽은 가깝고, 저쪽은 멀고 뭐 그정도였다. 터무니없는 판정은 없었다. 타자들도 워낙 이런 문제에 예민해한다. 로봇심판이 (시끄러운) 말을 없게 한다는데 내가 봤을 때는 오히려 논란이 커지는 것 같다. 로봇에 이런 중요한 판정을 맡기고 어떻게 스포츠를 한다는 것인지 이해를 못하겠다”라고 ABS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OSEN

롯데 자이언츠 김태형 감독.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O는 그동안 아마추어 야구와 퓨처스리그에서 ABS를 시범 도입하고 충분한 검토를 거쳐 KBO리그에 도입을 했다고 밝혔다. 현장과도 활발하게 소통을 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김태형 감독은 “현장의 의견이 정확하게 잘 전달되지 않은 것 같다. 많이 아쉬운 점이 있다”라며 현장과의 소통 문제도 지적했다.

세계 주요 프로야구 리그 중 최초로 ABS를 도입한 KBO리그는 예상대로 도입 첫 해 어느정도의 혼란이 불가피한 모습이다. 그동안 심판, 선수, 팬들이 생각했던 스트라이크 존과 ABS가 구현한 규정상의 스트라이크 존의 차이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급격한 변화에 현장은 불만이 점점 쌓이고 있다.

김태형 감독이 강하게 비판의 목소리를 낸 가운데 ABS가 앞으로 어떻게 더 발전하고 현장과 팬들에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