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김수현이 선사한 ‘눈물의 여왕’ 대반전 엔딩…소름 돋는 두 얼굴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수현이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눈물의 여왕’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국내외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김수현은 캐릭터를 삼킨 연기로 매회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백현우 캐릭터에 착 달라붙은 김수현은 극 초반 하찮지만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고 회를 거듭하며 다정하고 멋있는 모습으로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회한의 눈물, 미안함의 눈물, 안도의 눈물, 감동의 눈물 등 매회 각양각색의 눈물을 흘려 그야말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하며 백현우 이름을 각인시켰다.

13일 방송에서는 김수현이 소름 돋는 두 얼굴 연기로 강렬한 엔딩을 완성했다. 백현우가 차를 가지러 간 사이 병세가 악화된 홍해인(김지원)은 우산을 들고 나타난 윤은성(박성훈)을 백현우로 착각해 그의 차에 올라탔다. 두 사람을 매섭게 쫓아오는 차량에 위협을 느낀 홍해인은 경찰에 신고하려 했지만 그 차에서 내리는 사람이 백현우인 것을 보고 혼란에 빠졌고 그제서야 옆사람이 윤은성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날 김수현은 홍해인이 백현우로 착각한 윤은성을 연기하며 극의 대반전을 이뤄냈다. 진짜 백현우와 가짜 백현우 사이 달라진 눈빛과 표정, 말투로 홍해인 옆에 있는 백현우를 낯설게 만들었다. 그렇게 긴장감을 고조시킨 김수현은 마지막에 눈에서 꿀을 뚝뚝 떨어트리던 진짜 백현우가 되어 나타나 홍해인과 윤은성을 향한 극과 극의 감정을 동시에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요동치게 했다.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은 오늘 밤 9시 20분 12회가 방송된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