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선우은숙과 이혼 유영재 심경 고백…"때로는 침묵하는 것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선우은숙과 최근 이혼한 아나운서 유영재가 심경을 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재는 최근 유튜브 채널 'DJ유영재TV 유영재라디오'를 통해 "행복하게 잘 살아가기를 바랐던 여러분의 희망과 바람에 부응해 드리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그는 "모든 것이 제가 부족한 탓이다. 아직 수양이 덜 된 탓"이라며 "상대방도 힘들고 고된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건강 잘 챙겨서 앞으로 좋은 일, 행복한 일들을 만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유영재는 이혼 소식을 둘러싼 여러 루머가 생성된 것과 관련 “여러분이 걱정하고 우려하는 여러 가지 일들에 대해서 때로는 침묵하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곳에 들어오신 분들은 삶의 연륜도 있으니 제가 침묵하는 이유에 대한 행간의 마음을 잘 읽어내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많이 못나고 부족했다. 미안하다”라며 “저와 함께 상대방도 많이 힘들고 아픈 시간을 보내고 있을 텐데 많이 위로해 달라. (그에게도) 멋진 봄날이 오기를 기대한다”라고 했다.

지난 5일 선우은숙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성격 차이로 최근 이혼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22년 10월 "최근 혼인신고를 마쳤다"며 결혼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선우은숙은 1978년 KBS 특채 탤런트로 데뷔하여 ‘아들과 딸’, ‘가을동화’, ‘올인’, ‘풀하우스’ 등 수많은 드라마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아왔다.

1981년 배우 이영하와 결혼해 두 아들을 뒀으며 결혼 26년 만인 2007년 이혼했다.

4살 연하인 유영재 아나운서는 CBS ‘가요속으로’, SBS 러브FM ‘유영재의 가요쇼’ 등에 출연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