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다시 돌아오는 '최강야구', 방출 선수 있을까...유희관은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류 혹은 방출의 기로에 놓인 '최강 몬스터즈' 멤버들의 스토브리그 결과가 공개된다.

1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하는 JTBC 월요 예능 '최강야구'에서는 2024 시즌 첫 시작부터 합류와 방출의 경계에 선 '최강 몬스터즈' 멤버들의 스토브리그 현장이 펼쳐진다.

박용택, 이대호, 이대은, 박재욱 등 지난 시즌 '최강 몬스터즈'를 굳건하게 이끌어 온 선수들은 장시원 단장이 있는 회의실에 활짝 웃으며 입장한다. 또한 이들은 자신의 가치평가서를 받고는 스스로에게 감탄, 연봉 협상을 위해 장 단장에게 치열한 어필 경쟁을 벌인다.

그런가 하면 방출의 위기에 긴장하는 선수들도 연이어 등장한다. 특히 '최강 몬스터즈' 안에서 노조위원회를 결성한 장원삼, 송승준, 유희관이 올 시즌 '최강야구'에 계속 함께 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처참한 성적을 받아 든 이들에게 장 단장은 "야구 선수로서 팀에 도움이 되는지 생각했다"고 운을 뗀다. 숙연해진 분위기 속 유희관은 급기야 눈물까지 보였다는 후문이다.

냉철한 스토브리그 속, 가장의 무게를 호소하는 정근우의 웃픈 상황도 공개된다. '최강 몬스터즈'의 '영건즈'인 최수현, 선성권, 유태웅, 문교원 역시 그들에게 찾아온 기회를 살리지 못한 지난 시즌을 보냈기에 긴장 가득한 모습으로 장 단장의 결정을 기다린다.

한편, '최강 몬스터즈'의 스토브리그 결과는 오는 15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하는 JTBC '최강야구'에서 공개된다.

사진=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