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션 리차드, '지배종' 특별출연 "함구해야만 했던 비밀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션 리차드가 '지배종'에 특별출연 한다.

션 리차드는 지난 10일 공개된 디즈니+ 시리즈 '지배종' 1부에서 군 장교 출신인 우채운(주지훈 분)의 과거 회상 장면에 등장해 얼굴을 알렸다. 의문의 남성 '키르' 역으로 특별출연해 주지훈과 연기 호흡을 펼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션 리차드가 '지배종'에서 키르 역을 연기하고 있다.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우채운의 과거 해외 파병 당시 대통령, 군 간부와 장관들, 재벌 총수들의 행렬을 환호하는 이들 중 키르가 포착됐다. 화동들을 이끄는 선생님이자 밝게 웃으며 박수를 치는 키르의 모습이 한편으로는 의뭉스럽게 느껴지기도. 직후 일어난 예기치 못한 테러 사건과 키르 사이의 어떠한 연관성이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션 리차드는 오디션을 통해 '지배종'에 합류하게 되었다. 그는 "극 중 키르가 함구해야만 했던 비밀이 있고, 그가 가진 이유와 감정들을 자연스럽게 담고 표현하려 했다.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캐스팅 소감을 밝혔다.

BH엔터테인먼트의 소속 배우인 션 리차드는 제작자와 배우의 역량을 발휘하며 꾸준히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드라마 '아테나: 전쟁의 여신', 영화 '인천상륙작전', '드라마월드' 시즌1,2 등 다수의 작품을 국내에도 선보였으며,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전천후 크리에이터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