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국회의장과 한국정치

22대 차기 국회의장은 누구?…6선 추미애·조정식 '유력 후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미애, 11일 당선 후 소감 '국회의장 도전' 시사

22대 국회 최다선 女의원…최초 여성 의장 노려

총선 이끈 '친명' 조정식 사무총장도 6선…'물망'

'5선 올드보이' 박지원·정동영·정성호 후보군 거론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4·10 총선이 마무리된 가운데 ‘입법부 수장’이자 ‘국가의전 서열 2위’인 차기 국회의장에 관심이 쏠린다. 오는 5월30일 개원하는 제22대 국회 제1당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에서 나란히 최다선(6선)에 오르는 추미애(65) 경기 하남갑 당선인과 조정식(60) 경기 시흥을 당선인이 유력한 후보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이데일리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추미애(왼쪽) 더불어민주당 경기 하남갑 당선인과 조정식 경기 시흥을 당선인.(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 당선인은 11일 당선 확정 후 후보사무실에서 소감 발표를 통해 “이미 6선의 국회의원이자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역임했고 대표적인 범야권의 지도자 중 한 사람”이라며 “그 힘을 잘 활용하고, 혁신해내는 대안을 내고, 돌파를 해내는 것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날 SBS 라디오에서도 “의회의 혁신적 과제에 대한 흔들림 없는 역할을 (제게) 기대한다면 주저하지는 않겠다”면서 “국회의장은 중립이 아니다. 지난 국회를 보면 서로 절충점을 찾으라는 이유로 각종 개혁 입법이 좌초되거나, 또는 의장의 손에 의해서 알맹이가 빠져버리는 등 그런 안 좋은 일이 있었다”고 사실상 차기 국회의장 도전을 시사했다.

추 당선인은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판사 출신 정치인으로 15·16·18·19·20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문재인 정부 법무부 장관 등을 역임했다. 이번 제22대 총선에 당선되면서 헌정 사상 최다선 여성 국회의원이 됐고, 최초 여성 국회의장이 탄생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조 당선인은 지난 17대부터 현재 21대 국회까지 내리 5선을 한 경기 시흥을 현역 의원이다. 20대 국회에서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과 민주당에서 정책위의장 등을 지냈고 21대 국회의장에 도전한 전력이 있다. 현재 민주당 친명(친 이재명)계로서 당대표와 함께 전권을 쥔 사무총장을 맡고 있으며, 총선기획단장으로서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의 압승에 일조했다.

이 밖에 민주당에서 ‘올드보이의 귀환’을 이룬 박지원(81) 전남 해남·완도·진도 당선인과 정동영(70) 전북 전주병 당선인도 국회의장 후보로 가능성이 점쳐진다. 박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 국가정보원장을, 정 당선인은 노무현 정부 당시 열린우리당 의장(대표)와 통일부 장관을 각각 역임했다.

아울러 ‘친명계 좌장’으로 꼽히는 정성호(62) 경기 동두천·양주·연천갑 당선인이자 현역 의원도 후보군으로 함께 거론된다. 세 당선인 모두 오는 22대 국회에서 5선 의원이 된다. 선수는 추·조 당선인보다 낮지만, 연륜과 굵직한 직책 경험이 있다는 평가다.

원내 제1당 최다선이 국회의장을 맡는 건 관례일 뿐이다. 5선 이상 중진 고령 의원 중 계파색이 옅은 의원이 맡는 경우도 있다. 무기명투표 방식으로 재적의원 과반수 득표로 선출하는데, 22대 국회에서도 민주당이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확보하면서 국민의힘 등 다른 원내 정당들에 구애받지 않고 자체 선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선출 후에는 여야 중립성을 위해 국회법상 당적 보유와 상임위원회 활동이 금지된다.

국회의장의 임기는 2년으로 4년 국회 기간 중 전·후반기에 각각 1명씩 맡는다. 민주당은 이번 21대 국회에서도 2명의 국회의장을 배출했다. 이번 총선에서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하고 정계 은퇴 수순을 밟는 박병석(72·대전 서갑·6선) 의원과 김진표(76·경기 수원무·5선) 의원이 각각 전반기 의장과 후반기 의장을 맡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