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獨레버쿠젠, 120년 만에 리그 우승 눈앞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일 축구 명문 구단 바이엘 레버쿠젠이 ‘네버쿠젠’ 오명을 떨치고 창단 120년 만의 분데스리가 우승에 한껏 부풀었다. 레버쿠젠은 4일 독일 쾰른의 라인에네르기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3~24 분데스리가 2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쾰른을 2-0으로 제압, 승점 64(20승4무)로 선두 자리를 공고히 했다.

이로써 레버쿠젠은 2위 바이에른 뮌헨(승점 54)에 승점 10차로 앞섰다. 한국 대표팀의 수비 핵심 김민재가 활약하는 ‘왕조’ 뮌헨은 이번 시즌 우승을 통해 리그 12연패에 도전하고 있다. 뮌헨의 2012~13시즌 이후 내리 11연패에 종지부를 찍을 팀으론 레버쿠젠이 유력하다.

레버쿠젠은 독일 축구 사상 최장의 무패 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이번 시즌 개막 이후 34경기 무패(30승4무)다. 지난 시즌 마지막 날 보훔전에서 3-0으로 진 것이 마지막 패전이었다.

무패 질주에 레버쿠젠 팬들은 큰 대회에서 승리하지 못해 붙은 ‘네버쿠젠’이라는 오명을 날리기를 갈구한다.

1904년 창단된 레버쿠젠은 그동안 분데스리가 준우승 5차례가 최고 성적이었다. 1992~93시즌 독일축구협회(DFB)가 주최하는 포칼 우승이 유일한 큰 대회 제패였다. 차범근(1983~89)이 결승 2차전에서 3-0 쐐기골로 레버쿠젠이 들어 올린 1987~8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컵은 챔피언스리그 바로 아랫급이다.

국가대표 손흥민(토트넘)이 2013~15시즌 뛰었던 레버쿠젠의 경기력은 막강했다. 2001~02시즌 분데스리가·DFB 포칼·UEFA 챔피언스리그 모두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번 시즌 남은 10경기에서 새로운 역사에 도전하는 레버쿠젠의 경계 대상은 뮌헨이다. 실제로 지난 시즌 마지막 5경기에서 뮌헨은 4승1패의 대역전극을 벌여 1위로 올라섰다. 반면 레버쿠젠은 마지막 5경기에서 3무2패에 그치면서 6위로 내려앉았다. 레버쿠젠이 창단 120년 만에 네버쿠젠의 악몽을 잠재울 수 있을까.

이기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