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래퍼 비프리, 국힘 후보 선거운동 방해 혐의로 입건…밀치고 욕하고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비프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래퍼 비프리(39·본명 최성호)가 국민의힘 소속 지역구 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최씨를 선거방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6시께 서울 지하철 4호선 쌍문역 3번 출구 인근에서 서울 도봉갑 김재섭 후보 선거운동원을 밀치고 욕설한 혐의를 받는다.

'선거유세를 하는데 어떤 사람이 와서 소란을 피운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최씨의 신원을 확인한 뒤 입건했다.

최씨는 이날 오후 6시께에도 김 후보의 선거운동 현장에서 소란을 피워 경찰에 신고됐다.

경찰은 조만간 최씨를 불러 범행 동기와 자세한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