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장윤정·이찬원, 악플러 법적 대응…소속사 측 “선처 없다”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가수 장윤정, 이찬원. 사진|티엔엔터테인먼트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가수 장윤정, 이찬원 등이 악의적 게시물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4일 티엔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 비방, 허위 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 게시물이 SNS 및 커뮤니티 등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고 있다. 당사는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지난해부터 자체 모니터링과 팬들의 제보를 통해 증거자료를 수집해왔다. 이에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지속적으로 악의적인 게시물을 올린 네티즌을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

​그럼에도 악의적인 게시물이 다수 확인돼 소속사 측은 계속해서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티엔엔터테인먼트에는 가수 장윤정, 이찬원, 양지은, 김희재, 조명섭, 마이큐, 문희준 등을 비롯해 이영자, 김숙, 김나영, 이지혜, 홍진경, 장도연, 남창희, 붐, 오상진, 정지소 등이 소속돼 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