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김태원 “발달장애子 위해 기러기 생활 20년”(4인용식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채널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 기자] 김태원이 기러기 생활 청산 파티를 했다.

4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에는 김태원이 절친 김종서, 이윤석, 정진운을 초대했다.

친구들이 오자 김태원은 “내 아들 우현이 22살이 됐다. 2005년에 필리핀에 가고. 발달장애가 있는데 (필리핀이) 그런 게 잘 되어있어서 드디어 고등학교 졸업하고 한국에 온다”며 “20년 만에 기러기 아빠를 벗어난다. 그래서 축하 파티라도 하고 싶은데 아는 사람도 없고”라 모인 이유를 설명했다.

김종서도 “나는 지금 (기러기 생활) 한 18년. 꽤 됐다. 일본”이라고 김태원의 기러기 생활 끝을 축하했다.

이윤석은 “기러기 그만하신데서 너무 좋다. 옛날에 혼자 계신다고 식사도 잘 안 하셨는데”라고 기뻐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