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남편 앞에서 7명에게 집단 강간 당한 女관광객…경찰은 용의자 보호? [여기는 인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스페인 국적의 여성과 그녀의 남편이 인도 여행 중 괴한들로부터 집단 폭행과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지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 7명 중 3명. 나머지는 현재 경찰이 쫓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간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가진 인도에서 또 한 건의 충격적인 집단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AFP, BBC 등 외신 및 현지 언론의 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동부 자르칸드주(州) 둠카를 여행하던 스페인 국적의 여성은 텐트에서 자던 중 갑자기 들이닥친 괴한들에게 폭행에 이어 성폭행을 당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해당 여성은 남편과 함께 수개월째 오토바이를 타고 인도를 여행 중이었으며,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에도 텐트 내부에서 남편과 함께 잠을 자고 있었다.

당시 남편은 괴한들의 폭행으로 아내를 보호할 수 없었고, 여성은 폭행과 함께 이어진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경찰에 신고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신문

스페인 국적의 여성과 그녀의 남편이 인도 여행 중 괴한들로부터 집단 폭행과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지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 7명 중 3명. 나머지는 현재 경찰이 쫓고 있다


피해 여성과 남편은 최소 7명의 괴한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 3명을 체포했으며, 나머지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현지 경찰이 공개한 사진은 경찰이 용의자 3명의 신상 노출을 막기 위해 얼굴을 가린 채 이동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정면을 바라본 사진에서도 용의자들의 얼굴은 철저하게 가려져 있다.

피해 여성은 23만 4000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건 사실을 공개했다.

이 여성은 영상에서 “7명의 남자가 집단으로 나를 강간했다. 그들은 나와 남편을 때리고 강탈했다”면서 “남자들이 우릴 때리고 죽이겠다고 위협했다. 어차피 그들이 원하는 것은 소지품을 강탈하는 것이 아닌 나를 강간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인도 여행 중 괴한들로부터 집단 폭행과 성폭행을 당한 스페인 여성 관광객이 남편과 함께 치료를 받고 있는 병원 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의 남편 역시 영상에서 “괴한들에게 폭행당해 다쳤지만, 내 아내가 더 심하게 다쳤다. 그들이 헬멧과 돌로 머리를 내리쳤다”고 증언했다.

인도 주재 스페인대사관은 해당 소식을 접한 뒤 엑스(옛 트위터)에 “우리는 전 세계 어디에서나 여성에 대한 폭력을 종식시키겠다는 약속에 단결해야 한다”며 해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변치 않는 ‘강간 공화국’…지금 이 시간에도 피해자 발생

2012년 델리에서 발생해 전 세계를 충격에 몰아넣은 여대생 버스 집단 성폭행 사건 이후 인도는 ‘강간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얻었지만, 여전히 여성의 안전이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다.

2012년 당시 남성 6명이 버스에 탄 23세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뒤 신체를 훼손해 13일 만에 숨지게 한 해당 사건은 인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충격에 몰아넣었다.
서울신문

2012년 인도 뉴델리 버스 강간사건 가해자 6명 중 사형에 처해진 4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건 가해자 중 4명은 사건이 발생한 지 7년 3개월 만에 교수형으로 처형됐다. 남은 가해자 2명 중 1명은 2013년 감옥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다른 한 명의 가해자는 범행 당시 17세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최고형인 3년형을 받고 만기 출소했다.

이 사건 이후 인도는 상습 성폭행범에게 최고 사형까지 선고할 수 있게 하는 등 강간처벌법을 새로 제정했지만, 여전히 매년 수만 건의 강간 사건이 보고되고 있다.

인도 정부 통계에 따르면 2022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매일 약 90건의 성폭행이 발생했다. 여전히 사회적 계급과 성별에 따른 차별이 존재하는 인도에서는 실제 피해 건수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가해자 또는 가해자들이 도리어 피해자에게 오명을 씌우거나, 경찰 조사에 대한 불신이 심한데다, 가족이나 친족에 의한 성폭행 발생도 잦아 여성들의 신고 건수가 실제 피해 건수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송현서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