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텐트 밖은 유럽’ 한가인, 첫째 딸 출산 에피소드 방출… “나도 같이 따라 울었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텐트 밖은 유럽-남 프랑스 편’. 사진ㅣ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가인이 자녀와 있었던 서러운 추억을 회상했다.

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텐트 밖은 유럽-남 프랑스 편’(연출 홍진주, 김서연)에서 멤버들은 크레프를 먹었다.

이날 식사 전 한가인은 거리를 지나가는 아이를 보고 첫 자녀와 있었던 에피소드를 꺼냈다. 한가인은 “아기를 처음 낳았을 때는 키울 줄을 모르니까 아기가 울면 나도 같이 울었지”라며 “재울 줄은 모르는데 너무 우니까”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처음에 조리원에서 나온 지 일주일이 됐는데 아기가 잠을 안 자고 울기만 하더라”며 “자지러지듯이 울더라. 그래서 남편한테 응급실에 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를 듣던 류혜영은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그래서 병원에 갔어요? 문제가 뭐래요?”라고 물었고, 한가인은 “병원에 가니까 너무 멀쩡하더라”며 “집에 오니까 바로 잠들더라”며 어이없어했다. 류혜영은 “문제가 없었구나”라며 “그래도 확인은 해야 해”라며 안심했다.

이야기를 하던 중 크레프가 완성됐고, 멤버들은 크레프를 입에 가득 채우며 당 충전을 했다. 한가인은 라미란에 “언니, 카라멜 맛 나는 옛날 사탕 있잖아요. 그 맛 나죠”라며 나이 차이가 얼마 나지 않는 라미란과 수다를 떨어 웃음을 남겼다. 이어 그는 메밀가루로 만든 케이크를 의미하는 갈레트를 먹어본 후 “태어나서 처음 먹어보는 맛”이라며 감탄했다.

스타투데이

‘텐트 밖은 유럽-남 프랑스 편’. 사진ㅣ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날 방송에는 푸룬 예찬론자를 선언한 류혜영의 모습이 담겼다.

아침 식사 중 류혜영은 눈을 번쩍 뜨더니 “푸룬을 먹으니까 신호가 온다”며 반가워했다.

그동안 한가인을 제외한 멤버들은 화장실을 가지 못했기 때문. 심지어 조보아는 지난날 한가인에 “언니가 제 것 대신 하는 것 아니냐”며 답답해했다. 류혜영은 “도전!”을 외치며 당당히 화장실을 향해 걸어갔다. 이에 라미란은 “나도 푸룬 잘 익은 거 줘봐”라며 푸룬을 열심히 먹어 웃음을 남겼다.

몇 분 후 류혜영은 깃털보다 가벼운 몸짓으로 돌아왔고, “저는 앞으로 푸룬 예찬론자가 되겠다”고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미란은 “벌써?”라며 류혜영을 부러워했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은 우연히 남프랑스의 축제를 발견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또 이들은 프랑스 가정식에서 만족스러운 식사를 하기도 한다.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 tvN 방송.

[서예지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