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장근석 “마흔 전 아버지 되고 싶다” 돌발 발언(‘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미우새’. 사진l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희철의 집을 방문한 절친 장근석, 이홍기의 모습이 그려진다.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쪼금 싸이코 같지만 볼수록 매력 있다’라는 뜻을 가진 연예계 사모임 ‘쪼코볼’의 멤버 장근석, 이홍기가 모임의 회장인 김희철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희철의 집에 입성한 두 사람은 집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충격적인 인테리어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심지어 드레스룸에서 의문의 물건을 발견한 장근석과 이홍기는 “이거 남자 거 아니잖아”라며 김희철을 추궁하기 시작했다. 과연 의문의 물건에 대한 진실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미혼인 세 사람은 결혼에 대한 진지한 이야기를 나눠 母벤져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나와의 결혼식’까지 올렸던 김희철은 돌연 “이제는 결혼하고 싶다”라며 깜짝 선언하는가 하면, 자타 공인 ‘자기애 끝판왕’ 장근석 역시 “이제는 결혼하고 싶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지어 “마흔 전에 아버지가 되고 싶다”라는 목표까지 밝히며 결혼을 결심한 결정적 이유가 있다고 고백했는데! 과연 김희철과 장근석이 결혼을 결심한 이유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결혼 이야기에 자연스럽게 세 사람의 이상형 토크가 이어졌다. 김희철은 한때 ‘복숭아뼈가 예쁜 여자’가 이상형이었다며 독특한 연애 스타일을 고백했다. 이어 장근석도 남달랐던 과거의 이상형을 고백했는데, 여자친구와의 데이트가 끝나고 집에 데려다줄 때 이 행동을 해주는 여자가 이상형이었다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결혼에 대한 김희철, 장근석, 이홍기의 진솔한 이야기는 오는 3월 3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