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아시안컵 충격파, 이제 끝’ 손흥민, 팰리스전 13호골 폭발! 40m 폭풍 드리블→쐐기포…토트넘 3-1 대승 [EPL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리그 13호 골을 넣은 토트넘 손흥민. 런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런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 기자] 완벽한 슛과 패스에도 이상하리만큼 운이 따르지 않았지만 집념으로 공격포인트를 일궈냈다. 손흥민(32)이 2개월 만에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와 홈경기에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 출격, 후반 추가 시간 교체돼 물러날 때까지 90분 가까이 뛰었다.

그는 팀이 2-1로 앞선 후반 43분 미드필드 왼쪽 지역에서 브레넌 존슨의 패스를 받아 40여m 폭풍 같은 드리블로 문전에 질주한 뒤 오른발 쐐기포를 해냈다. 지난 1월1일 본머스전에서 리그 12호 골을 넣은 손흥민은 아시안컵 차출 이후 득점 행진이 멈췄는데 보란듯이 13호 골을 터뜨렸다. ‘팰리스 천적’의 위용도 떨쳤다. 그는 이날까지 팰리스전 통산 16경기에서 9골2도움을 기록했다.

아시안컵의 악몽을 지운 것도 의미가 있다. 그는 대회 기간 요르단과 4강전 충격패에 이어 대표팀 내부 불화가 알려지며 마음 고생이 컸다. 팰리스전 득점은 커다란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서울

런던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무릎을 다쳐 전열에서 이탈한 히샬리송 대신 원톱 자리에 모처럼 섰다. 티모 베르너, 제임스 매디슨, 데얀 클루셉스키와 공격 사각 편대를 이뤘다.

토트넘은 초반 팰리스를 두드렸다. 공격 지역에서 빠른 패스로 팰리스 수비진을 흔들었다. 팰리스도 2선의 핵심인 조던 아이유를 중심으로 반격했다.

토트넘은 전반 16분 손흥민이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전진 패스 때 수비 뒷공간을 훔쳐 뛰었다. 그러나 상대 골키퍼 샘 존스톤이 재빠르게 튀어나와 공을 제어했다.

하지만 2분 뒤 손흥민의 발 끝에서 결정적인 다시 기회가 만들어졌다. 팰리스 공격이 중원에서 저지당했다. 역습 기회에서 손흥민이 재치 있게 뒷공간을 향해 뛴 베르너를 보고 절묘한 스루 패스를 넣었다. 베르너가 30여m 단독 드리블했고 골키퍼 존스톤과 맞섰다. 그를 제치면서 오른발 슛을 시도했는데, 존스톤이 팔을 쭉 뻗어 막아냈다.

스포츠서울

런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겨울 손흥민의 아시안컵 차출과 맞물리며 긴급 대체자로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베르너는 약점인 골 결정력 부재를 지속해 드러냈다. 득점 실패 이후 고개를 숙였는데, 주장 손흥민이 격려했다.

팰리스는 전반 30분 아이유가 전진 패스를 받은 뒤 문전에서 반박자 빠른 오른발 슛을 때렸다. 이때 비카리오가 동물적으로 뛰어올라 저지했다. 부심은 오프사이드 깃발을 들었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가운데 후반 초반 손흥민이 팰리스를 거세게 몰아세웠다. 후반 8분 세트피스 기회에서 골문 오른쪽으로 흐른 공을 제어한 뒤 터닝 슛을 시도했다. 그러나 수비 블록에 걸렸다. 1분 뒤엔 클루셉스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낮게 깔아찬 공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했다. 득점 궤적이었으나 공은 팰리스 골문 오른쪽을 때렸다.

후반 14분 팰리스엔 위기 뒤 기회였다. 에베리치 에제가 역습 기회에서 특유의 상대 템포를 빼앗는 드리블로 전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토트넘 수비로부터 프리킥을 얻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섰는데 골문 오른쪽 구석을 가르는 정교한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의 불운은 이어졌다. 2분 뒤 손흥민이 다시 한 번 절묘한 원터치 패스로 베르너에게 기회를 제공했다. 그가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기회를 잡았는데 또다시 오른발 슛이 골키퍼에게 걸렸다. 3분 뒤엔 손흥민 발에 맞고 흐른 공을 교체로 투입된 브레넌 존슨이 골문 앞에서 이어받았으나 회심의 슛이 벗어났다.

무너질 듯했던 토트넘은 포기하지 않았다. 아이유가 부상으로 후반 25분 그라운드를 떠난 가운데 상대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추격했다.

스포츠서울

런던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런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이 후반 28분 시도한 왼발 슛이 골문을 살짝 벗어나며 땅을 쳤는데, 4분 뒤 베르너가 속죄하듯 동점골을 터뜨렸다.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팰리스 수비가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존슨이 낚아채 빠르게 반대편으로 깔아찼다. 베르너가 노마크 기회에서 발을 갖다 대 골문을 갈랐다.

기세를 올린 토트넘은 후반 35분 역전골까지 만들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매디슨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골문 앞으로 툭 차 올렸다. 이때 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상대 조엘 워드의 견제를 손 쉽게 따돌리고 헤더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스포츠서울

런던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리의 여신이 토트넘의 손을 드는 분위기에서 쐐기를 박은 건 손흥민이다. 미드필드 왼쪽 지역에서 흐른 공을 따낸 그는 질풍 같은 드리블로 팰리스 문전을 파고들었다. 상대 수비수가 따라붙었으나 속도로 제압한 뒤 오른발 슛으로 팰리스 골문 구석을 갈랐다.

득점 직후 그는 후반 45분 벤치로 물러났다. 토트넘이 추가 시간까지 두 골 차 리드를 지킨 가운데 리그 15승(6무6패)째를 따내며 승점 51을 마크했다. 4위 애스턴 빌라(승점 52)를 1점 차로 추격하는 데 성공했다. 팰리스는 승점 29(7승8무13패)로 제자리걸음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