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내셔널리그 MVP 아쿠냐, 무릎 이상으로 검진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MVP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26)가 무릎 이상으로 검진을 받는다.

‘MLB.com’ 등 현지 언론은 3일(한국시간) 아쿠냐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아쿠냐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금요일 오른 무릎에 통증을 느꼈고, MRI 검진을 받았다.

매일경제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가 무릎 부상으로 검진을 받는다. 사진= MK스포츠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진 결과, 오른쪽 반월상 연골 주변에 자극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MLB.com은 아쿠냐의 MRI 결과를 살펴 본 닐 엘라트라체 박사가 검진 결과에 고무된 반응을 보였지만, 보다 확실히 하기 위해 추가 검사를 해볼 것을 권유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아쿠냐는 미국 플로리다주 노스 포트에 있는 구단 캠프를 잠시 이탈, 대륙 반대편에 있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해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날 예정이다.

엘라트라체 박사는 팔꿈치 수술의 권위자로 알려져 있지만, 무릎 치료도 맡고 있다. 특히 지난 2021년 아쿠냐가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됐을 때 이를 치료한 의사이기도 하다.

일단 구단은 크게 걱정하지 않는 분위기다.

알렉스 앤소폴로스 야구 운영 부문 사장은 “새로운 추가 정보가 없는 이상 그의 개막전 출전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찌됐든 선수가 캠프를 이탈해 검진을 받는 것은 좋은 소식은 아니다. 앤소폴로스는 이와 관련해 “단순한 자극 증세같지만, 모든 항목을 확실하게 체크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MLB.com은 아쿠냐가 이날 구단 훈련 시설에 출근할 때 걷는 모습에 전혀 불편함이 없었다고 전했다.

아쿠냐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화요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 도중 2루와 3루 사이에서 런다운에 걸렸을 때 무릎을 삐끗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요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경기 출전 예정이었지만, 이후 제외됐다.

아쿠냐는 지난 시즌 159경기 출전, 타율 0.337 출루율 0.416 장타율 0.596 41홈런 106타점 73도루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MVP에 선정됐다.

[글렌데일(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