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원더풀 월드' 김남주, 김강우에 이별 선언 "난 살인자"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원더풀 월드 김남주 김강우 /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원더풀 월드' 김남주가 김강우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2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 2회에서는 남편 강수호(김강우)를 밀어내는 은수현(김남주)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들을 죽인 권지웅(오만석)을 살해한 혐의로 교도소에 복역 중인 은수현은 계속 거절하던 남편 강수호의 면회를 승낙했다.

이에 강수호는 "나 다시 열심히 일할 거다. 그래서 당신 나오면 다신 힘들지 않게 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은수현은 "부탁이 있다. 이제 여기 오지 마. 우리가 얼굴 보는 건 오늘이 마지막이다. 이 얘긴 얼굴 보고 하는 게 맞다 싶어서. 그래서 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한텐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 근데 난 당신 보는 거 좀 힘들다. 당신의 마음까지 헤아릴 여유가 없다"고 통보했다.

이에 강수호는 "안다. 헤아리지 마라. 그냥 옆에만 있으면 된다. 우리 마음 단단히 먹고 조금만 견디자. 우리 다시 시작할 수 있다"고 애원했다.

그럼에도 은수현은 "나 살인자다. 날 좀 봐라. 내가 어디 있는지, 뭘 입고 있는지. '살인자' 꼬리표 단 나랑 당신이 뭘 할 수 있냐. 이제 좀 꿈에서 깰 때도 되지 않았냐"며 "부탁이다. 나 좀 내버려 둬. 그리고 당신은 당신 인생 살아"라고 말했다.

강수호가 "내가 널 두고 어딜 가냐"고 말했으나 은수현은 재차 "이제 내 인생에 당신 자리는 없다"고 돌아섰다.

이어 강수호는 돌아서는 은수현에게 "나 특파원 갈지도 모른다. 가면 안 돌아올 수도 있다"고 외쳤다.

하지만 은수현은 교도관을 향해 "(면회) 그만하겠습니다"라고 자리를 떠났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