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티아라 출신 아름, 前 남편 아동학대 정황 폭로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티아라 출신 아름 / 사진=본인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이 현재 이혼 소송 중인 남편의 아동 학대 정황을 폭로했다.

아름은 2일 자신의 SNS에 "안녕하세요 이아름입니다. 현재 아시다시피 소송 중에 있다. 다소 민감한 사항이라 조심스럽게 진행하고 있었지만 이건 국민 여러분들께서 꼭 아셔야 할 것 같다"는 장문의 글을 적었다.

이날 아름은 "뉴스에서만 보던 아동학대 같은 것들이 저희 아이들에게 있었다"며 "저는 현재 아이들을 모두 데려온 상태다. 지금까지 결혼생활 내내 소송 중인 김 모 씨는 도박, 마음대로 대출, 생활비 한 번 준 적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름은 "아이를 면접교섭 때 만나고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며 전 남편의 학대 정황을 주장했다.

아름은 "저에게 한 행동을 제가 욕을 먹어가면서도 밝히지 않은 이유는 아이들 때문이었다. 하지만 아이들을 건드린 이상 더는 자비도 용서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이들을 지키고 제대로 싸우려 한다. 저는 빠른 이혼을 해준다는 말에 아이들을 보냈었지만 데려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었고 마침내 데려와 이런 충격적인 이야기를 알게 돼 대중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고자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아름은 "이 사실들은 아이들에게만 있었던 일들이며, 결혼 생활 내내 저를 폭행한 것과 그 외에 경악을 금치 못할 추악한 행동들은 나중에 밝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아름이 공개한 녹취록에서 아름은 5살 자녀에게 "녹음하는 거 동의하냐"고 물었다. 이에 자녀는 "응"이라고 답한 뒤 자신이 당했던 일들을 밝히며 "다쳤다" "아팠다" "부딪혔다" 등의 말들을 전했다.

한편 아름은 지난 2019년 2세 연상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티빙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해 갈등을 밝혔으나, 둘째를 임신하며 재결합했다.

그러나 최근 아름은 결국 파경 소식을 전했고, 두 사람은 이혼 소송 중에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