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정효 감독, 개막전 승리에도 쓴소리 "전·후반 경기 내용 달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광주 이정효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축구 K리그1 광주FC 이정효 감독이 개막전 승리에도 선수들을 질책했다.

광주는 2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하나은행 K리그1 2024 1라운드에서 이겼다. 전반 20분 이희균의 선제골이 뒤 후반 추가시간 가브리엘의 추가골이 터져 2대0 승리를 거뒀다.

이 감독은 경기 후 "홈 팬들이 많이 찾아오셨는데, 이겨서 다행인 것 같다"면서 "많이 실망스러운 경기였던 것 같다. 일관성 있게 축구를 해야 했는데, 전반과 후반 경기 내용이 달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내심 지키고 싶어서 불안한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이것을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생각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긴 것에 대해서는 칭찬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후반 추가시간 선수들에게 호통을 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상대가 대처하는 상황을 인지하고 훈련을 했지만 지켜야 한다는 불안한 마음 때문에 질책을 했다"면서 "공격적으로 나서라고 주문을 했는데 그러지 않아서 실망을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반전 경기 내용에 대해서는 만족했다. 이 감독은 "전반전을 마친 뒤에는 라커룸에서 '후반전에도 똑같이 해야 한다'고 했다. 전반전을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날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 2명의 활약은 인상적이었다. 특히 가브리엘은 후반 추가시간 추가골이자 K리그 데뷔골을 터뜨렸다.

이 감독은 "가브리엘에게는 많은 기대를 했다. 앞으로 성장하는 데 있어서 기본만 잘 잡아주면 더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포포비치에 대해서는 "호주 대표팀 물망에 오르고 있는데, 더 성장하면 올림픽 대표팀에 뽑히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했다.

미드필더 최경록과 신인 안혁주 역시 데뷔전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 감독은 최경록에 대해 "확실히 안정감을 주는 선수인 것 같다. 앞으로 관리를 잘하고 부상만 없다면 팀에 큰 보탬이 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안혁주에 대해서는 "득점을 했다면 앞으로 성장할 텐데, 그래도 가능성을 보여준 것 같다"면서 "앞으로 더 성장시켜 보겠다. 엄지성과 경쟁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선제골을 넣은 이희균의 활약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감독은 우리는 이희균이 살아나느냐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앞으로 더 성장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항상 훈련할 때 마음가짐이 같아서 그런 부분이 좋다"고 박수를 보냈다.

이 감독은 이희균에게 직접 등번호 10번을 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그는 "경기를 보신 분들은 모두 아실 거라 생각한다"면서 "10번에 맡는 역할을 맡기면 그 이상을 해낼 선수"라고 치켜세웠다.

올 시즌을 앞두고 대전 하나시티즌으로 이적한 이순민의 공백도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이 감독은 "정호연을 보지 못했는가. 그걸로 증명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더 뛰어나면 뛰어났지, 모자라지는 않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