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김호중, 오늘(2일) 클래식 단독쇼 ‘더 심포니’ 무대 오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가수 김호중.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가수 김호중이 클래식 단독쇼 ‘더 심포니’ 무대에 오른다.

김호중이 2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클래식 단독쇼 ‘더 심포니’를 개최, KBS 80인조 교향악단과 고품격의 무대를 꾸민다.

드디어 막을 올리는 ‘더 심포니’는 김호중이 국내 가수 중 최초로 KBS 80인조 교향악단과 함께하는 클래식 단독쇼로, 클래식 공연의 새로운 장을 예고한다. ‘더 심포니’를 여는 김호중은 깊은 보이스와 웅장한 성량으로 ‘트바로티’라는 수식어를 또 한 번 입증할 예정이다.

‘더 심포니’에서는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 아래, 김호중이 준비한 스페셜 무대들이 연이어 선보여진다고 해 공연 전부터 많은 팬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앞서 글로벌 팬덤 플랫폼 스타플래닛에서 진행한 티켓 응모 이벤트에서는 약 7만 명 이상이 몰렸던 만큼, 공연의 압도적인 스케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호중의 클래식 단독쇼 ‘더 심포니’는 16일 오후 9시 15분 KBS2를 통해 방송을 확정, 안방극장에도 감동을 안겨다줄 예정이다.

한편, 김호중의 클래식 단독쇼 ‘더 심포니’는 2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리며, 오는 16일 오후 9시 15분 KBS2 ‘김호중 The Symphony’로 만나볼 수 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