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키 180㎝· 명문대 출신"…日 언론이 추정한 오타니 깜짝 결혼 상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日 매체, 전 일본 여자농구선수 지목

누리꾼, 다나카 마미코로 추정

미국 메이저리거(MLB) 슈퍼스타인 일본 야구선수 오타니 쇼헤이(29·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깜짝 결혼 발표 소식을 전한 가운데 일본 매체가 신상이 밝혀지지 않은 오타니 아내는 전 일본 여자 농구선수라고 보도했다.

1일 일본 매체 '뉴스 포스트세븐'은 오타니의 아내는 키 180㎝의 장신에 중학교 때 농구를 시작해 명문 사립대학을 졸업한 전 일본 여자 농구선수라고 밝혔다. 또 이 매체는 이 여성은 세계무대에서 활약한 적이 있으며 모델 활동을 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지난해 실업단을 떠나 은퇴한 후 미국으로 건너갔으며 현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경제

LA다저스 스프링캠프 훈련 영상에 포착된 오타니와 여성(오른쪽 원)의 모습[이미지출처=X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누리꾼들은 매체가 지목한 여성은 다나카 마미코(28)로 추정하고 있다. 다나카는 일본 와세다대 출신으로, 2019년 일본 여자 프로 농구팀 '후지츠 레드 웨이브'에서 센터로 활약했다. 2021년 8월에는 일본 대표팀 후보로도 선발됐으나, 2022~2023 시즌 후 현역에서 은퇴했다.

또 오타니 훈련 영상에서도 다나카로 보이는 여성이 등장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해당 영상은 다저스 캠프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데, 한 여성이 오타니가 훈련받는 모습을 약간 떨어진 거리에서 지켜보고 있다. 다나카는 그동안 오타니가 밝힌 이상형에도 들어맞는다. 오타니는 키 크고 성실하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사람을 자신의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일본 전 여자 농구선수 다나카 마미코(28)[이미지출처=X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타니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깜짝 결혼 발표를 한 데 이어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다저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을 앞두고, 미국과 일본 취재진 앞에 섰다. 그는 "아내는 평범한 일본 사람"이라며 "정확한 시점을 말씀드릴 순 없지만, 3~4년 전에 알게 됐고 지난해 약혼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규시즌을 시작하기 전에 결혼 소식을 알리고 싶었다"면서 "문서상의 정리를 마치고 지금 발표한다"고 했다. "굳이 결혼 발표를 한 이유가 있나"라는 질문에 오타니는 "내가 결혼을 하지 않아도 시끄럽고, 결혼을 해도 시끄러우니까. 야구에 집중하려고 결혼을 발표했다"고 장난스럽게 답했다. 다만 오타니는 이 자리에서도 아내의 신상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오타니는 지난해 12월 미국 LA다저스와 10년 7억달러(9338억원)에 계약했다. 그는 지난 28일 첫 시범경기에서 홈런포를 터뜨리며 기대에 부응했으며, 다음 달 메이저리그 서울 시리즈에 등판한다. 지난해 9월 오른쪽 팔꿈치 수술을 받은 영향으로 이번 시즌은 타자에 전념할 전망이다.

한편 오타니는 결혼 발표 후 첫 경기인 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 시범경기에서 2번 지명타자로 나서 1타수 1안타 1타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