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정후, 아버지 앞에서 안타…3G 연속 안타 행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벌써, 뜨겁다.

외야수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방망이가 심상치 않다. 시범경기서 매서운 타격감을 자랑하고 있다. 2일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2024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서 1번 및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이다. 이정후는 지난달 28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서 MLB 시범경기 데뷔전을 치렀다. 3타수 1안타를 마크, 쾌조의 첫 발걸음을 뗐다.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선 멀티안타까지 때려냈다. 홈런과 2루타 등 장타를 뽑아내면 굵직한 존재감을 자랑했다.

이날 텍사스가 내세운 선발투수는 애드리언 샘슨이다. 국내 야구팬들에게도 익숙한 얼굴이다. 샘슨은 2020년 롯데 유니폼을 입고 뛴 바 있다. 다만, 당시 키움 소속이었던 이정후와의 맞대결이 이뤄지진 않았다. 두 차례 타석서 범타로 물러났다. 중견수 뜬공, 3루수 뜬공이었다.

세 번째 타석에서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4-2로 앞선 5회 말이었다. 이정후는 바뀐 투수 콜 윈의 시속 95마일(약 153㎞)짜리 빠른 공을 공략했다. 2스트라이크 불리한 볼 카운트에서도 과감하게 방망이를 냈다. 2루수 옆을 스치는 중전 안타를 기록했다. 마이클 콘포토의 안타로 2루를 밟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는 데에는 실패했다. 6회 도노번 윌턴과 교체됐다.

아버지가 보는 앞이라 더욱 특별했다. 이종범 코치는 현재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서 코치연수를 받고 있다. 구단의 배려로 빅리그 팀에 일시 합류, 아들이 활약하는 모습을 상대 팀 더그아웃에서 지켜볼 수 있었다. 디애슬레틱의 앤들 배걸리 기자는 SNS에 이종범 코치와 이정후가 기념 촬영하는 장면을 올리기도 했다. 이날 경기는 샌프란시스코가 11-5로 승리했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