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태조왕건’·‘용의 눈물’ 故 민욱 7주기…두경부암 투병 끝 영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배우 민욱. 사진 | KBS



[스포츠서울 | 유다연 기자] 배우 민욱(본명 민우기)이 세상을 떠난 지 7년의 세월이 흘렀다.

고(故) 민욱은 지난 2017년 3월 2일 두경부암 투병 끝에 향년 70세로 별세헸다.

민욱은 2015년 두경부암 선고를 받고 2년여간 투병 생활을 이어갔다. 두경부암은 상악, 구강, 인두, 후두 등에 발생하는 암이다.

민욱은 1969년 KBS 8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이후 KBS1 ‘용의 눈물’(1996~1998), ‘태조 왕건’(2000~2002), ‘하늘바라기’(1995), ‘무인시대’(2003~2004) 등에 출연했다. 고인의 유작은 2010년 KBS2 ‘결혼해주세요’다.

고인의 유해는 서울추모공원에 안치됐다. willow6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