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박수홍 “난임 내 탓”→김다예, 시험관 선택 “용띠 아기 갖고 싶어”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수홍(왼쪽)과 김다예 / 사진출처=김다예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수홍 김다예 부부가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수홍 부부는 1일 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에서 ‘아기 천사가 간절한 난임부부의 첫 발걸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박수홍은 아내 김다예와 함께 병원에서 난임 관련 검사 후 상담을 받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정자 검사서를 보며 “(난임은) 내 탓이다. 아이들이 다 힘이 없다”며 “활동을 안하고 잠정 폐업했다”고 안타까워했다.

김다예는 “극한의 스트레스를 받으면 성기능이 저하된다”며 “남성의 경우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기능이 크게 하락하지는 않는다고 하더라. 근데 특수한 상황이었으니까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긍정적인 건 시험관은 남성의 영향이 적다”고 말하자 박수홍은 “잘 시도해서 든든한 우리 식구 만나자”며 힘을 안겼다.

김다예는 시험관 시술을 받았으며 “인공수정은 몸이 덜 힘들다고 하는데, 확률은 시험관이 더 높다고 하더라”며 “시험관으로 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용띠 아이를 갖고 싶다. 2년 가까이 기다려서 사실 급하다. 스트레스가 매우 과도한 상황이라서 남들보다 확률이 떨어지지 않을까 싶다”고 걱정하면서 “한번에 임신이 됐으면 좋겠다. 아기 생기면 좋아지겠죠”고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박수홍과 김다예는 지난 2022년 12월 결혼했다.

[지승훈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