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포항전 기습 결승골’ 日아타루 솔직 답변 “크로스였습니다”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울산=김용일 기자] “사실 크로스였죠.”

천금 같은 결승포로 울산HD에 K리그1 개막전 승리를 안긴 일본인 미드필더 에사카 아타루는 솔직히 슛이 아닌 크로스였다고 고백하며 웃었다.

아타루는 1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개막전 포항 스틸러스와 ‘동해안 더비’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격해 후반 6분 선제 결승골을 넣으며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시즌 울산에서 라이벌 팀 전북 현대로 이적한 아마노 준 대신 아시아 쿼터로 입성한 그는 21경기를 뛰며 3골 3도움을 기록했다.

전반기에 많은 경기를 뛰지 못했지만 후반기에 중용되면서 포항전을 비롯해 주요 고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적이 있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동계전지훈련 기간 울산에서 적응력을 한층 끌어올린 그는 이날 선발 출격해 결승골을 책임졌다. 전반엔 포항의 밀집 수비에 고전했다. 그러나 후반 6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공을 따낸 뒤 중앙으로 드리블하다가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스트라이커 주민규를 보고 낮고 빠르게 감아 차올렸다. 이 공은 그대로 주민규 발 앞을 지나 상대 골문 오른쪽 구석을 가로질렀다. 뒤따르던 포항 수비수는 물론 골키퍼 황인재도 구석을 향하는 공 궤적에 손을 쓸 수 없었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타루는 경기 직후 수훈 선수 기자회견에서 “개막전이고, 더비 경기였다. 우리 팀이 하나로 뭉쳐서 좋은 결과를 얻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득점 상황에 관해서는 “주민규와 전반부터 지속해서 그렇게 하자고 약속한 것이다. 그게 잘 된 것 같아서 기쁘다”고 했다. ‘크로스냐, 슛이냐’는 묻는 말엔 “크로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아타루는 “지난해엔 여름 이후 경기를 많이 뛰었다. 그전까지 어려운 시간이 있었는데 스스로 이겨냈다. 어려운 경험과 좋은 경험을 잘 살려서 (이번 시즌) 개막전에 운 좋게 골을 넣었다. 이번시즌엔 마지막까지 팀 우승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