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1라운드에만 32개 '풍덩'…자비 없는 PGA '공포의 호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그니전트 클래식 1라운드/미국프로골프 PGA 투어 (JTBC골프 중계)]

힘차게 스윙하지만 공이 계속 풍덩, 물에 빠지고 맙니다.

미국프로골프 PGA 투어에서 가장 악명 높은 코스 중 하나인데, 이 코스 앞에서는 PGA 투어의 쟁쟁한 선수들도 어쩔 수가 없네요.

그린을 공략하려면 먼저 이런 인공호수를 이겨내야합니다.

올해도 대회 1라운드에 빠진 공만 무려 32개라네요.

최고의 선수들이 쏟아내는 실수도, 그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하는지도 흥미롭기만 한데요.

이런 난관을 뚫고 우리 김성현 선수가 대회 1라운드에서는 공동 선두로 치고 나갔습니다.

홍지용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