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이슈] 이서진 소속사, ‘잠수이별 L씨’ 루머에 “강경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서진이 ‘잠수이별 L씨’ 루머를 반박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잠수이별 L씨’의 주인공이라는 의혹을 받은 배우 이서진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서진의 소속사 안테나 엔터테인먼트 측은 1일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루머성 글에 대해 사실이 아니기에 외부적 대응을 최대한 자제해 왔다”면서도 “이와 관련 소속 배우의 실명이 거론되며 악의적인 비방과 무분별한 허위 사실이 지속해서 게시 및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더 이상 상황의 심각성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악성 루머를 만들고 이를 퍼뜨리며 배우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L과 4년 넘게 만났으나 갑작스럽게 연락이 끊겼다고 주장했다.

특히 L이 신체 중요 부위 사진을 찍어 갔다고 폭로했다. "최소한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다"며 "지금 유튜브에서 추억거리처럼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면 상대방 배려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없다. 회피형 나쁜 남자"라고 했다.

L씨가 누군지 추측이 무성한 가운데 일부에서는 그가 이서진이라는 루머가 퍼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작성자는 돌연 글을 삭제하며 궁금증을 남겼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