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장다아, 동생 장원영과 정반대…미소 뒤에 숨겨둔 살벌한 얼굴 ('피라미드 게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서윤 기자]
텐아시아

사진 제공=티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정애연과 장다아가 달콤 살벌한 모녀로 마주했다.

29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피라미드 게임’에서 최이화(정애연 분)와 백하린(장다아 분)의 다정한 듯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모녀가 그려졌다.

티빙 오리지널 ‘피라미드 게임’은 한 달에 한 번 비밀투표로 왕따를 뽑는 백연여고 2학년 5반에서 학생들이 가해자와 피해자, 방관자로 나뉘어 점차 폭력에 빠져드는 잔혹한 서바이벌 서열 전쟁을 그린다. 파격적이고 독창적인 세계관을 다룬 동명의 네이버웹툰(작가 달꼬냑)을 원작으로 만든 드라마이다.

이사장실에서 함께 나온 백하린은 “엄마”라며 최이화를 다정하게 불렀다. 때마침 게임의 주동자를 찾던 성수지(김지연 분)는 최이화의 브로치를 다정하게 정돈해 주는 하린의 모습을 목격하고, 하린이 이사장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최이화와 백하린은 다정한 모녀라기엔 다소 서먹하기도 하고, 묘한 분위기를 연출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앞서 이들 모녀는 집에서 인사조차 하지 않고 드나들던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보육원 봉사에서도 다정한 할머니와 손녀의 대화라기에 의문을 가질만한 장면이 그려졌다.

백하린에게 라이터로 화상을 입은 보육원 아이가 증오하는 눈빛으로 백하린을 바라봤다. 이를 본 할머니 변초순 회장은 “하린아 저 앤 꼭 너 어렸을 때 같지 않니? 어때 백대표?”라며 이야기했다.

그러자 백현준이 회사 핑계를 대며 대답을 피했다. 백하린의 기분을 배려한 듯 최이화는 “하린이가 더 예쁘죠. 제 딸이라서가 아니라”라며 애써 웃음 지었다. 다정한 듯 서먹한 모녀 사이는 때로는 달콤하기도, 때로는 살벌하기도 하며 극을 이끌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