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와~' 이정후의 괴력, 2루타 이어 ML 첫 홈런 폭발…비거리 127m 날았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1회말 무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안타를 치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


OSEN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4회말 2사 1루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스트라이크 낫아웃 삼진을 당한 뒤 더그아웃으로 가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상학 기자] ‘바람의 손자’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2경기 연속 첫 타석부터 안타를 신고했다. 이번에는 2루타로 첫 장타 생산이었다.

이정후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솔트리버필즈 앳 토킹스틱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시범경기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장, 1회 첫 타석부터 우익수 키 넘어가는 2루타를 폭발했다.

지난달 28일 시애틀 매리너스 상대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첫 타석부터 올스타 투수 조지 커비에게 우전 안타를 치며 3타수 1안타 1득점으로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른 이정후는 이날도 첫 타석에 2루타를 터뜨렸다. 이어 두 번째 타석에선 메이저리그 첫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전날(29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원정경기에 나서지 않고 휴식을 취한 이정후는 이날 이틀 만에 선발 라인업에 들었다. 첫 원정경기였다.

이날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중견수) 마르코 루시아노(유격수) 마이클 콘포토(좌익수) 데이비드 비야(1루수) 파블로 산도발(지명타자) 조이 바트(포수) 케이스 슈미트(유격수) 브렛 위슬리(2루수) 엘리엇 라모스(우익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선발투수는 로건 웹.

OSEN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4회말 2사 1루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타격을 준비하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1회말 무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안타를 치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회 첫 타석부터 이정후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애리조나 우완 선발 라인 넬슨을 상대로 초구 94.3마일(151.8km) 포심 패스트볼을 지켜봤다. 스트라이크. 2구째 몸쪽 낮은 89.3마일(143.7km) 커터에 1루 쪽 파울 타구가 나온 이정후는 투스트라이크 불리한 카운트에서 장타를 생산했다.

넬슨의 3구째 몸쪽 낮은 코스로 꺾여 들어온 81.6마일(131.3km) 커브를 받아쳐 우익수 제이크 맥카티의 키를 넘어가는 장타를 생산했다. 여유 있게 2루까지 들어가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장타를 신고했다. 2경기 연속 안타.

루시아노의 우익수 뜬공 때 3루로 진루한 이정후는 그러나 콘포토와 비야가 연속 삼진을 당하면서 득점을 오리지 못한 채 3루에 잔루로 남았다.

OSEN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1회말 무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안타를 치고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3회말 1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땅볼로 물러나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회 무사 2루에서 득점하지 못한 아쉬움은 3회 두 번째 타석에선 홈런을 터뜨렸다. 이정후는 넬슨의 초구 94.3마일(151.8km) 포심 패스트볼에 1루 라인선상으로 날카로운 파울 타구를 친 이정후. 2~3구 연속 낮게 떨어진 체인지업을 골라내며 2-1 유리한 카운트를 점했다. 이어 4구째 94.7마일(152.4km) 한가운데 몰린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중간 담장 밖으로 타구를 보냈다.

빠른 공이었지만 이정후의 배트도 빠랐다. 맞는 순간 라인드라이브로 쭉쭉 뻗어나간 타구가 우중간 외야 담장 너머 잔디 관중석에 꽂혔다. 타구 속도 109.7마일(176.5km), 비거리 418피트(127.4m), 발사각 18도. 메이저리그 데뷔 2경기, 5타석 만에 첫 홈런을 신고하며 기대감을 더 크게 높였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