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로슨+알바노 57점 합작, DB KCC 꺾고 3연승 [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DB 디드릭 로슨이 김주성 감독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 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부산=이웅희 기자] 선두 원주 DB가 원정에서 디드릭 로슨과 이선 알바노를 앞세워 부산 KCC를 꺾고 3연승을 거뒀다.

DB는 29일 부산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KCC와의 원정경기에서 92–78로 승리하며 시즌 34승(10패)째를 거뒀다. 이날 로슨은 3점슛 5개 포함 32점 14리바운드를, 알바노는 3점슛 5개 포함 25점 8어시스트 3스틸로 활약했다. 박인웅도 3점슛 3개 포함 12점을 넣었다. 김종규도 10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DB는 경기 초반 복귀한 최준용을 앞세운 KCC에 고전했다. 빅 라인업에 알바노가 고전하는 듯 했지만, 영리한 알바노가 돌파 대신 외곽슛으로 활로를 뚫었다. 이날 알바노의 득점이 늘어난 배경이기도 하다. 휴식기 푹 쉬고 나온 로슨 역시 시즌 초반의 모습을 되찾았다. 승부처마다 던진 3점슛이 림을 갈랐다. 67-54로 앞선 채 들어간 4쿼터 초반 3점포 연속 2방을 터트리며 KCC의 기를 꺾었다.

KCC는 A매치 휴식기 후 재개된 홈 첫 경기에서 19패(22승)째를 기록했다. 이날 허웅~송교창~최준용~이승현~알리제 드숀 존슨으로 이어지는 빅 라인업을 가동했지만, 아직 손발이 맞지 않았다. 하지만 KCC 전창진 감독은 남은 경기 실전을 통해 빅 라인업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공언한 만큼 남은 경기에서 이들의 호흡을 높이기 위해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