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금주의 핫뉴스] ‘가황’ 나훈아 은퇴 시사…“고마웠습니다” 마지막 콘서트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예아라·예소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나훈아(본명 최홍기)가 팬들에게 편지를 전하며 58년 만에 은퇴를 암시했다.

27일 나훈아는 예아라·예소리를 통해 ‘고마웠습니다!’라는 제목의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서 나훈아는 “마이크를 내려놓는다는 것이 이렇게 용기가 필요할 줄은 미처 생각지 못했습니다. ‘박수칠 때 떠나라’라는 쉽고 간단한 말의 깊은 진리의 뜻을 저는 따르고자 합니다. 세월의 숫자만큼이나 가슴에 쌓인 많은 이야기들을 다 할 수 없기에 ‘고마웠습니다!’라는 마지막 인사말에 저의 진심과 사랑 그리고 감사함을 모두 담았습니다”라고 은퇴를 시사했다.

편지에 담긴 “마이크를 내려놓는다”, “박수칠 때 떠나라”, “마지막 인사말” 등으로 인해 사실상 나훈아가 가요계 은퇴를 선언한 것이라는 해석에 무게가 더해졌다. 다만 그동안 대외적인 접촉을 자제해 온 나훈아는 이날도 편지 외에는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기 때문에 마지막 콘서트 의미에 대한 설왕설래도 이어진다. 일각에선 나훈아의 갑작스러운 은퇴 선언 탓에 콘서트 등 공연 범주에서만 은퇴하고 신곡 공개 등 가수로서의 행보는 계속 이어 나가면 좋겠다는 희망 섞인 예측도 나온다.

1966년 데뷔한 나훈아는 특유의 꺾는 창법과 독보적인 무대 매너로 ‘무시로’, ‘잡초’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가황’이란 호칭까지 얻었다. 2020년에는 ‘테스형’으로 세대를 넘나드는 나훈아 열풍을 만들었다.

가황의 이번 콘서트는 올해 하반기까지 이어진다. 나훈아는 오는 4월 인천을 시작으로 올해 내내 콘서트를 최소 10회 이상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egye.com

지동현 기자 ehdgus1211@segye.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