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의사로 변신한 함은정X백성현, 눈만 마주쳤다 하면 으르렁…극과 극 ‘앙숙 듀오’ (수지맞은우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사진 | 몬스터유니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태형 기자] ‘수지맞은 우리’ 함은정과 백성현이 극과 극 성향의 의사로 만난다.

오는 3월 25일 첫 방송 예정인 KBS1 새 일일드라마 ‘수지맞은 우리’(연출 박기현/극본 남선혜/제작 몬스터유니온)는 추락한 스타 의사 진수지와 무대뽀 초짜 의사 채우리의 쌍방 치유, 정신 승리, 공감 로맨스 & 핏줄 노노! 호적 타파, 신개념 가족 만들기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함은정은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이자 섭외 1순위로 꼽히는 방송인 ‘진수지’ 역을, 백성현은 오직 환자를 위하는 마음이 우선인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채우리’ 역을 맡는다.

함은정과 백성현의 신선한 만남이 기대되는 가운데, 29일 두 사람의 스틸이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은 서로 오해가 있는 듯 살짝 당황한 모습이 엿보여 이들 앞에 놓인 상황을 궁금하게 만든다.

첫 만남부터 제대로 꼬인 진수지와 채우리는 진료 방식, 환자에 대한 태도, 사람에 대한 예의 등 달라도 너무 다른 면모를 지녔다고. 이에 눈만 마주쳤다 하면 으르렁대는 진수지와 채우리는 앙숙 듀오로 극적 재미를 배가시킬 예정이다. 특히 다양한 대외 활동을 하며 자신의 방식대로 정신과의 문턱을 낮추고자 하는 진수지와 환자에 대한 이해와 신뢰가 최우선인 채우리는 극과 극 성향을 띠며 사사건건 대립한다.

‘수지맞은 우리’ 제작진은 “함은정과 백성현은 연기 호흡뿐만 아니라 케미까지 남달랐다. 두 사람의 시너지가 굉장하다”며 “이들이 이끌어갈 다채로운 에피소드와 풍성한 가족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세심한 연출력을 선보여온 박기현 감독과 탄탄한 집필력의 남선혜 작가가 의기투합한 KBS1 새 일일드라마 ‘수지맞은 우리’는 ‘우당탕탕 패밀리’ 후속으로 오는 3월 25일(월) 저녁 8시 30분 첫 방송한다. tha93@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